::::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10년 전 축의금 만삼천원을 내기 위해 땅끝마을에서 상경한 사연
약 10여년 전 자신의 결혼식에 절친한 친구가 오지 않아 기다리고 있는데 아기를 등에 업은 친구의 아내가 대신 참석하여 눈물을 글썽이면서 축의금 만삼천원과 편지 1통을 건네주었습니다. 친구가 보낸 편지에는,

"친구야! 나대신 아내가 간다. 가난한 내 아내의 눈동자에 내 모습도 함께 담아보낸다. 하루를 벌어야 하루를 먹고 사는 리어카 사과장사가 이 좋은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용서해다오.

사과를 팔지 않으면 아기가 오늘밤 분유를 굶어야 한다. 어제는 아침부터 밤 12시까지 사과를 팔았다.

온종일 추위와 싸운 돈이 만삼천원이다.
하지만 슬프지 않다. 나 지금 눈물을 글썽이며 이 글을 쓰고 있지만 마음만은 너무나 기쁘다. 개 밥그릇에 떠있는 별이 돈보다 더 아름다운 거라고 울먹이던 네 얼굴이 가슴을 파고 들었다.

아내 손에 사과 한 봉지를 들려 보낸다. 지난 밤 노란 백열등 아래서 제일로 예쁜 놈들만 골라냈다. 신혼여행 가서 먹어라.

친구여! 이 좋은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마음 아파 해다오. 나는 언제나 너와 함께 있다.      - 해남에서 친구가 -

나는 겸연쩍게 웃으며 사과 한 개를 꺼냈다.
“형주 이 놈, 왜 사과를 보냈대요? 장사는 뭐로 하려고.....”
씻지도 않은 사과를 나는 우적우적 씹어댔다.
왜 자꾸만 눈물이 나오는 것일까....
새 신랑이 눈물 흘리면 안 되는데.....
다 떨어진 구두를 신고있는 친구 아내가 마음아파 할 텐데...
이를 사려 물었다.
멀리서도 나를 보고있을 친구 형주가 마음 아파할까 봐...
엄마 등 뒤에 잠든 아가가 마음 아파할까 봐...
나는 이를 사려 물었다.
하지만 참아도 참아도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참으면 참을수록 더 큰 소리로 터져 나오는 울음이었다.
어깨를 출렁이며 울어버렸다.
사람들 오가는
예식장 로비 한 가운데 서서......


-'연탄길', '행복한 고물상'의 저자 이철환님의  글 중에서-



20
 동아시아의 이상향(理想鄕) 이야기(경상대 장원철 교수)

전경원
2017/07/10 73
19
 놀부전

전경원
2017/01/11 167
18
 "16세 때부터 설악산에 짐을 지고 날라… 난 다른 산을 올라가 본 적 없어"

전경원
2017/01/04 247
17
 법정, 섬진 윗마을의 매화

전경원
2014/12/30 651
16
 법정, 오두막편지

전경원
2014/12/30 706
15
 가난한 날의 행복

전경원
2014/12/30 847
14
 농민예찬(農民禮讚)

전경원
2014/12/19 588
13
 환산별곡(還山別曲)

전경원
2011/07/28 2865
12
 유배지에서 딸에게 보낸 편지

전경원
2011/06/14 1952
11
 시리도록 안타까운 젊음, 아! 어쩌란 말인가? <규원가(閨怨歌)>

전경원
2007/11/22 6050
10
 끝내자고? 나랑 똑같은 여자나 다시 만나라! <서경별곡>

전경원
2007/11/22 5603
9
 꿈을 통해 이룬 사랑, 이제 그만 헤어집시다! <조신몽(調信夢)>

전경원
2007/11/22 5974
8
 저는 언제 죽어요?

전경원
2007/09/19 4736
7
 바다 속의 보물

전경원
2007/09/16 4279

 10년 전 축의금 만삼천원을 내기 위해 땅끝마을에서 상경한 사연

전경원
2006/12/19 3837
5
 부부(夫婦)들만의 내밀한 이야기

전경원
2006/12/16 4241
4
 <서동요>를 중심으로 본 선화와 서동, 그리고 관계 기록들

전경원
2005/01/19 5552
3
 한 시대를 고민하다. 허균의 <유재론(遺才論)>

전경원
2005/01/19 4869
2
 허균은 천지 사이의 한 괴물입니다.

전경원
2003/12/18 5095
1
 바리공주(바리데기) 무가

전경원
2003/12/18 7074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