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가난한 날의 행복
남편이 거듭 사업에 실패하자 내외는 갑자기 가난 속에 빠지고 말았다. 남편은 다시 일어나 사과 장사를 했다. 서울에서 사과를 사서 싣고 춘천에 갖다 넘기면 다소의 이윤이 생겼다. 그런데 한 번은, 춘천으로 떠난 남편이 이틀이 되어도 사흘이 되어도 돌아오지를 않았다. 제 날로 돌아오기는 어렵지만, 이틀째에는 틀림없이 돌아오는 남편이었다. 아내는 기다리다 못해 닷새째 되는 날 춘천으로 떠났다. ‘춘천에만 닿으면 만나겠지 했지요. 춘천을 손바닥만 하게 알았나 봐요. 정말 막막하더군요. 하는 수 없이 여관을 뒤졌지요. 여관이란 여관은 모조리 뒤졌지만 그이는 없었어요. 하룻밤을 여관에서 뜬눈으로 새웠지요.’
‘이튿날 아침, 문득 그이의 친한 친구 한 분이 도청에 계신다는 것이 생각나서, 그 분을 찾아 나섰지요. 가는 길에 혹시나 하고 정거장에 들려 봤더니….’
표찰구 앞에 늘어선 행렬 속에 남편이 서 있었다. 아내는 너무 반갑고 원망스러워 말이 나오지 않았다. 트럭에다 사과를 싣고 춘천으로 떠난 남편은 가는 길에 사람을 몇 태웠다고 했다. 그들이 사과 궤짝을 깔고 앉는 바람에 사과가 상해서 값을 받을 수 없었다. 남편은 도저히 손해를 보아서는 안 될 처지였기에 친구의 집에 기숙하면서, 어젯밤 늦게야 겨우 다 팔 수 있었다는 것이다. 전보가 옳게 제 구실을 하지 못하던 8·15 직후였으니….
함께 춘천을 떠나 서울로 향하는 차 속에서 남편은 아내의 손을 꼭 쥐었다. 그때만 해도 네 시간이나 걸리던 경춘선, 남편은 한 번도 손을 놓지 않았다. 아내는 한 손을 남편에게 맡긴 채 너무도 너무도 행복해서 그저 황홀에 잠길 뿐이었다. 그 남편은 그러나 6·25 때 죽었다고 한다. 여인은 어린 자녀들을 끌고 모진 세파와 싸우지 않으면 안 되었다.
‘이제 아이들도 다 커서 대학엘 다니고 있으니, 그이에게 조금은 면목이 설 것도 같아요. 제가 지금까지 살아올 수 있었던 것은, 춘천에서 서울까지 제 손을 놓지 않았던 그이의 손길, 그것 때문일지도 모르지요.’
여인은 조용히 웃으면서 이렇게 말을 맺었다. 지난날의 가난은 잊지 않는 게 좋겠다. 더구나 그 속에 빛나던 사랑만은 잊지 말아야겠다. ‘행복은 반드시 부(富)와 일치하지 않는다.’는 말은 결코 진부한 한 편의 경구(警句)만은 아니다.   - 김소운, <가난한 날의 행복> 중에서 -



20
 동아시아의 이상향(理想鄕) 이야기(경상대 장원철 교수)

전경원
2017/07/10 34
19
 놀부전

전경원
2017/01/11 110
18
 "16세 때부터 설악산에 짐을 지고 날라… 난 다른 산을 올라가 본 적 없어"

전경원
2017/01/04 182
17
 법정, 섬진 윗마을의 매화

전경원
2014/12/30 607
16
 법정, 오두막편지

전경원
2014/12/30 656

 가난한 날의 행복

전경원
2014/12/30 788
14
 농민예찬(農民禮讚)

전경원
2014/12/19 545
13
 환산별곡(還山別曲)

전경원
2011/07/28 2806
12
 유배지에서 딸에게 보낸 편지

전경원
2011/06/14 1904
11
 시리도록 안타까운 젊음, 아! 어쩌란 말인가? <규원가(閨怨歌)>

전경원
2007/11/22 5991
10
 끝내자고? 나랑 똑같은 여자나 다시 만나라! <서경별곡>

전경원
2007/11/22 5543
9
 꿈을 통해 이룬 사랑, 이제 그만 헤어집시다! <조신몽(調信夢)>

전경원
2007/11/22 5903
8
 저는 언제 죽어요?

전경원
2007/09/19 4697
7
 바다 속의 보물

전경원
2007/09/16 4242
6
 10년 전 축의금 만삼천원을 내기 위해 땅끝마을에서 상경한 사연

전경원
2006/12/19 3796
5
 부부(夫婦)들만의 내밀한 이야기

전경원
2006/12/16 4192
4
 <서동요>를 중심으로 본 선화와 서동, 그리고 관계 기록들

전경원
2005/01/19 5473
3
 한 시대를 고민하다. 허균의 <유재론(遺才論)>

전경원
2005/01/19 4820
2
 허균은 천지 사이의 한 괴물입니다.

전경원
2003/12/18 5047
1
 바리공주(바리데기) 무가

전경원
2003/12/18 7021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