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박민석 
Subject >>  
 10114 박민석
인간은 항상 편안함을 추구해 왔다. 그렇기 때문에 어느 한 사람이 인간의 생활을 더욱 편안하게 할 수있는 방법을 발견 하면 모든 사람들이 그를 따라 한다. 그들이 저지르는 큰 실수를 모르고서 말이다. 제시문 (가)에 나와있는 한 사건을 보자. 아일랜드에서는 모두 한가지 품종의 감자를 재배 하였는데, 그 이유는 다른 감자에 비해 재배가 쉽고 수확량이 많았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멀리 내다보지 못한 그들의 생각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감자에 돌림병이 퍼져 기록적인 기근이 발생 하였다. 이 글이 과연 우리이게 시사하는 것은 무엇일까? 바로 '하나의 가치관으로는 올바른 방법을 이끌수 없다. 하나의 사실을 가지고 좀더 다각적인 측면에서 생각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라는 것이다.
이번에는 (가)의 이야기를 토대로 (나)의 문제점을 살펴보자. (나)는 상호의존적인 전력 시스템에 의해 생긴 정전사건이다. 이는 (가)에서 발견한 것과 깊은 관련이 있다. 상호의존적인 전력 시스템은 경비절감과 효율성 증대라는 획기적인 방법을 제공해 주어다. 미국인들은 이 획기적인 방법에 매료되었고 곧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이 시스템이 치명적인 결점을 간과하고 있었기 때문에 정전사건이라는 큰 문제를 초래하고 말았던 것이다. 이 시스템의 결점은 바로 상호의존적인 전력 시스템 때문에 한번 정전이 발생하면 모든 지역에 마비가 온다는 것이다. 이는 하나의 가치만 추구하여 그 편안함 뒤에 있는 치명적인 결점을 보지못한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정보화사회에서 발생 할 수 있는 위와 유사한 문제는 무엇이 있을까? 또 대처방안은 무엇일까? 우선 정보화사회에서 빼 먹을 수 없는 컴퓨터에 관하여 생각해 보자. 현재 컴퓨터의 운영체제는 대부분 window 시리즈를 사용한다. 그런데 이를 잘 생각 해 보면 중요한 결점을 찾을 수 있다. 만약 현재의 윈도우 체제를 뚫을 수 있는 위협적인 바이러스가 개발 되었다고 가정 해 보자. 아무리 윈도우가 우수한 운영체제라도 이 바이러스 앞에서는 무기력해 질 것이고, 결국 바이러스는 급속도로 퍼져나가 전세계적으로 문제가 될 것이다. 그렇다면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우선 윈도우 라는 운영체제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 할 필요가 있다. 단순히 사용하기 편리하다는 장점보다는 단점에 주목하여야 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다시는 이런일이 발생 되지 않도록 윈도우가 과연 현재 사용하는 pc의 용도와 적합 한지, 바이러스 침투 후의 대처 방법은 있는지 알아 보아야 한다. 또한 사생활보호와 같이 중요한 문서가 있는 기관에서는 윈도우보다 뛰어난 보안성을 지닌 운영체제를 찾아 사용해야 할 것이다.



47
 10702권성훈

권성훈
2006/07/27 2765
46
 10533 장현수

장현수
2006/07/27 2626

 10114 박민석

박민석
2006/07/27 2705
44
 10627 정경태

정경태
2006/07/27 2833
43
 10901 공형준

공형준
2006/07/27 2678
42
 10623 이종경

이종경
2006/07/27 2797
41
 10133 황태현

황태현
2006/07/26 2918
40
 10925 이형주

이형주
2006/07/26 3069
39
 10531 이태엽

이태엽
2006/07/26 2849
38
 10925 이형주

이형주
2006/07/25 2488
37
 10918 오상도

오상도
2006/07/25 2480
36
 10301 경기현

경기현
2006/07/25 2940
35
 10512 김형섭

김형섭
2006/07/25 2430
34
 10917 양현석

양현석
2006/07/25 2552
33
 10636 조현석

조현석
2006/07/25 2729
32
 10313 박민수

박민수
2006/07/25 2783
31
 10627정경태

정경태
2006/07/25 2670
30
 10533 장현수

장현수
2006/07/25 2507
29
 10114 박민석

박민석
2006/07/25 2600
28
 10901 공형준

공형준
2006/07/25 2723
[1][2][3][4][5] 6 [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