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File 1 >>  
 허균의_유재론.hwp (23.5 KB)   Download : 135
Subject >>  
 허균(許筠)의 「유재론(遺才論)」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은 임금과 함께 천직을 수행하는 것이니 인재가 아니고서는 되지 않는다. 하늘이 인재를 태어나게 함은 본래 한 시대의 쓰임을 위해서이다. 인재를 태어나게 함에는 귀한 집안의 태생이라 하여 그 성품을 풍부하게 해주지 않고, 미천한 집안의 태생이라고 하여 그 품성을 인색하게 주지만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옛날의 선철(先哲)들은 명확히 그런 줄을 알아서, 더러는 초야(草野)에서도 인재를 구했으며, 더러는 병사(兵士)의 대열에서 뽑아냈고, 더러는 패전하여 항복한 적장을 발탁하기도 하였다. 더러는 도둑 무리에서 고르며, 더러는 창고지기를 등용했었다. 그렇게 하여 임용한 사람마다 모두 임무를 맡기기에 적당하였고, 임용당한 사람들도 각자가 지닌 재능을 펼쳤었다. 나라는 복(福)을 받았고, 다스림이 날로 융성하였음은 이러한 도(道)를 썼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천하를 다스리는 큰 나라로서도 혹시라도 그러한 인재를 놓칠세라 오히려 염려하여, 근심이 많은 듯 앉거나 누워서도 생각하고, 밥상 머리에 앉아서도 탄식했었다.

그런데, 어찌해서 산림(山林)과 초택(草澤)에서 보배스러운 포부를 가슴에 품고도 벼슬하지 못하는 사람이 그렇게 흔하며, 영특하고 준수한 인재들이 지위 낮은 벼슬에 침체하여, 끝내 그들의 포부를 시험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그렇게도 많이 있는가! 정말이로다, 인재를 모두 찾아내기도 어렵고, 쓰더라도 재능을 다하도록 하는 일은 또한 어렵다. 우리나라는 땅까지 좁아 인재가 드물게 나옴은 옛부터 걱정하던 일이었다.

조선(朝鮮)에 들어와서는 인재 등용하는 길이 더욱 좁아져, 대대로 벼슬하던 명망 높은 집안이 아니면 높은 벼슬에는 오를 수 없었고, 암혈(巖穴)이나 띠집에 사는 선비라면 비록 기재(奇才)가 있더라도, 억울하게 쓰이지 못했다. 과거 출신(科擧出身)이 아니면, 높은 지위에 오를 수 없어, 비록 덕업(德業)이 매우 훌륭한 사람도, 끝내 경상(卿相;판서나 정승)에 오르지 못한다.

하늘이 재능을 부여함은 균등한데, 대대로 벼슬하던 집안과 과거 출신으로만 한정하고 있으니, 당연하도다, 항상 인재가 모자람을 애태움이 예부터 지금까지 시대가 멀고 오래이며, 세상이 넓기는 하더라도 서얼(庶孼) 출신이어서 어진 인재를 버려두고, 어머니가 개가(改嫁)했으니 그의 재능을 쓰지 않는다는 것은 듣지 못했다. 우리나라는 그렇지 않으니, 어머니가 천하거나 개가했으면 그 자손은 모두 벼슬길의 차례에 끼지 못한다. 변변찮은 나라로서, 두 오랑캐 나라 사이에 끼어 있으니, 모든 인재들이 나의 쓰임으로 되지 못할까 오히려 염려하더라도 더러는 나라 일이 구제될지 예측하지 못한다.

그런데, 반대로 자신이 그러한 길을 막고는 자탄하기를, "인재가 없다. 인재가 없다." 하니, 월(越) 나라로 가면서 수레를 북쪽으로 돌리는 것과 무엇이 다르랴! 이웃 나라에 알리지 못할 일이다. 한 사내나 한 아낙네가 원한을 품어도 하늘은 그들을 위해 감응하여 아파하는데, 하물며 원망하는 남정네ㆍ홀어미들이 나라 안의 절반이나 되니, 화평한 기운을 이루는 것은 또한 어려우리라. 옛날의 어진 인재는 대부분 미천한 데서 나왔다. 그 시대에 우리나라의 법을 사용했다면, 범 문정은 정승의 공업(功業)이 없었을 것이고, 진관과 반양귀는 직신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사마양저와 위청과 같은 장수, 왕부의 문장 등은 끝내 세상에 쓰이질 못했으리라.

하늘이 낳아주셨는데 사람이 그것을 버리니, 이는 하늘을 거역하는 짓이다. 하늘을 거역하고 하늘에 빌어 목숨을 지속할 수 있던 사람은 아직 없었다.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이 하늘을 받들어 하늘의 뜻대로 행한다면 복된 운명을 또한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 원문이 필요한 경우는 다운로드 받아서 이용하세요.




 허균(許筠)의 「유재론(遺才論)」

전경원
2006/02/22 3618
146
 천둥소리에 하품하는 여자, 번개소리에 기절하는 남자 <이생규장전>

전경원
2007/11/22 4301
145
 인물성동이론(人物性同異論)에 대한 논술문항

전경원
2006/05/18 3242
144
 온몸을 불사르고서라도 당신과 함께 할 수만 있다면… <지귀설화>

전경원
2007/11/22 4290
143
 서울대학교 2007학년도 수시모집 논술고사 문제 분석

전경원
2006/12/20 5333
142
 비교와 대조만 가지고도 논술은 절반의 성공을 거둔 셈이다.

전경원
2003/12/18 4796
141
 논술의 기본 원리

전경원
2003/12/18 4630
140
 논술과 사고 : 종수 곽탁타전에 대하여

전경원
2006/07/24 3026
139
 김경민

10603김경민
2006/07/25 2709
138
 기출문제 점검

전경원
2003/12/18 4849
137
 30802 김경원 논술 과제물 2

김경원
2008/06/20 4921
136
 30802 김경원 논술 과제물 1

김경원
2008/06/12 4685
135
 30512 서종규 논술문 작성 연습

서종규
2008/05/27 3104
134
 30512 서종규 논술과제물2

서종규
2008/06/05 6087
133
 30430 최재영 논술 과제물

최재영
2008/05/28 3241
132
 30413 논술보충 과제물

양준용
2008/06/08 4579
131
 30114 박준모 논술과제물

박준모
2008/05/30 4970
130
 30102 구본웅 논술과제물

구본웅
2008/05/24 3451
129
 21421(유상철) '언어영역'에 글을 쓸 수 없어서 여기에 올립니다.. [1]

유상철
2008/01/02 3400
128
 21421(유상철) [1]

유상철
2008/01/03 3161
1 [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