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오우가(五友歌)
오우가(五友歌)
- 윤선도 作

[전문풀이]

[서사]
나의 벗이 몇이나 있느냐 헤아려 보니 물과 돌과 소나무, 대나무다.
게다가 동쪽 산에 달이 밝게 떠오르니 그것은 더욱 반가운 일이로구나.
그만 두자, 이 다섯 가지면 그만이지 이 밖에 다른 것이 더 있은들 무엇하겠는가?

[水]
구름의 빛깔이 아름답다고는 하지만, 검기를 자주 한다.
바람 소리가 맑게 들려 좋기는 하나, 그칠 때가 많도다.
깨끗하고도 끊어질 적이 없는 것은 물뿐인가 하노라.

[石]
꽃은 무슨 까닭에 피자마자 곧 져 버리고,
풀은 또 어찌하여 푸르러지자 곧 누른 빛을 띠는가?
아무리 생각해 봐도 영원히 변하지 않는 것은 바위뿐인가 하노라.

[松]
따뜻해지면 꽃이 피고, 날씨가 추우면 나무의 잎은 떨어지는데,
소나무여, 너는 어찌하여 눈이 오나 서리가 내리나 변함이 없는가?
그것으로 미루어 깊은 땅 속까지 뿌리가 곧게 뻗쳐 있음을 알겠노라.

[竹]
나무도 아니고 풀도 아닌 것이, 곧게 자라기는 누가 그리 시켰으며,
또 속은 어이하여 비어 있는가?
저리하고도 네 계절에 늘 푸르니, 나는 그것을 좋아하노라.

[月]
작은 것이 높이 떠서 온 세상을 다 바추니
한밤중에 광명이 너보다 더한 것이 또 있겠느냐?(없다)
보고도 말을 하지 않으니 나의 벗인가 하노라


[이해와 감상]

작자가 56세 때 해남 금쇄동(金鎖洞)에 은거할 무렵에 지은 《산중신곡(山中新曲)》 속에 들어 있는 6수의 시조로, 수(水)·석(石)·송(松)·죽(竹)·월(月)을 다섯 벗으로 삼아 서시(序詩) 다음에 각각 그 자연물들의 특질을 들어 자신의 자연애(自然愛)와 관조를 표백하였다. 이는 고산 문학의 대표작이라 할 만한 것으로서,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잘 나타내어 시조를 절묘한 경지로 이끈 백미편(白眉篇)이다.


[서사]
'오우가(五友歌)'의 서시로서, 초, 중장은 문답식으로 다섯 벗을 나열하였다. 자연과 벗이 된 청초하고 순결한 자연관을 고유어의 조탁으로 잘 표현하였다 '또 더態 머엇糖'에서 작자의 동양적 체관(諦觀)을 발견할 수 있다.

[水]
'오우가(五友歌)' 중 물의 영원성을 기린 노래이다. 구름과 바람은 가변적(可變的)이요 순간적(瞬間的)이라 한다면, 물은 영구적(永久的)이다. 물은 구름이나 바람과 달리 깨끗하고 항시 그치지 않는다는 점에서 고산이 좋아하는 자연이 되고 있다.

[石]
'오우가(五友歌)' 중 바위의 변하지 않는 생명성을 찬양한 노래이다. 꽃이나 풀이 가변적이고 세속적이라 한다면, 바위는 영구적이요 철학적이다. 꽃이나 풀이 부귀 영화의 상징이라면, 바위는 초연(超然)하고 달관한 군자의 모습이다.

[松]
'오우가(五友歌)' 중 소나무의 변함없는 푸름에서 꿋꿋한 절개를 느껴 찬양한 노래이다. 소나무는 역경에서도 불변하는 충신 열사(烈士)의 상징으로 여긴다. 여기에서도 절의의 상으로서의 소나무를 칭송하면서, 자신의 강직한 고절(高節)을 나타내었다.

[竹]
'오우가(五友歌)' 중 대나무의 푸름을 찬양하여, 아울러 그가 상징하는 절개를 나타낸 것이다. 대나무는 사군자(四君子)의 하나로 옛 선비들의 굳은 절개를 상징하는 상징물로서 사랑을 받아온 것이다.

[月]
'오우가(五友歌)' 중 달(竹)을 노래한 것인데, 달이란 작은 존재로 장공(長空)에 홀로 떠서 세상만 비출 뿐 인간의 미, 추, 선, 악을 꼬집지도 헐뜯지도 않아 좋다고 했다. 이는 병자호란 때 왕을 호종(扈從)치  않았다고 해서 반대파들로부터 논척을 받고 영덕에 유배되기까지 한 고산(孤山)으로서는 말없이 장공에 떠서 보고도 말 아니하고 오직 세상만 골고루 비춰 주는 달만이 벗이라고 할 만하다.





[핵심 정리]

작자 : 윤선도(尹善道:1587∼1671)

출전 : 고산유고 중 산중신곡

종류 : 연시조                      

성격 : 찬미적

제재 : 水·石·松·竹·月            

주제 : 오우(五友)인 水·石·松·竹·月을 기림  






18
 논술문 작성은 <논술자료> 코너에 등재하도록 하세요.

전경원
2008/01/03 5321
17
 양정고등학교 <비문학독해> 방과후학교 수업 - 논술자료 등록 안내 [2]

전경원
2008/01/02 5935
16
 추운 겨울 이를 박박 갈면서도 하는 말, 「딸깍발이」와 「허생전」

전경원
2007/11/22 6121
15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서시(序詩)」「지조론(志操論)」

전경원
2007/11/22 7721
14
 2% 부족해서 혼쭐난 백이 · 숙제의 절개와 시조 <수양산 바라보며>

전경원
2007/11/22 9159
13
 거친 벌판에 푸른 솔잎처럼 「야인정신(野人精神)」혹은「들 사람 얼」

전경원
2007/11/22 4190
12
 인연(因緣)과 운명(運命) 사이 「그 여자네 집」

전경원
2007/11/22 3993
11
 감자, 노란 동백꽃 속으로 폭 파묻히니! 「동백꽃」

전경원
2007/11/22 3988
10
 실정법을 위반한 춘향, 여자는 무엇으로 사는가! 「춘향전」

전경원
2007/11/22 3593
9
 용기 있는 남자가 미인을 얻는다? 「서동요」

전경원
2007/11/22 3591
8
 이용악의 <오랑캐꽃>에 대한 이해

전경원
2004/02/26 5818
7
 상고가요(上古歌謠)

전경원
2003/12/16 5732
6
 용부가 (庸婦歌)

전경원
2003/12/16 8338

 오우가(五友歌)

전경원
2003/12/16 5974
4
 이춘풍전에 대하여

전경원
2003/12/16 5441
3
 임경업전 (林慶業傳)에 대하여

전경원
2003/12/16 6213
2
 요로원야화기(要路院夜話記)

전경원
2003/12/16 5254
1
 운영전 이해와 감상

전경원
2003/12/16 4108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