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이춘풍전에 대하여
허랑 방탕한 이춘풍이 주색잡기에 빠져 가산을 탕진하였으나, 현명하고 합리적인 아내의 노력으로 바른 생활을 하게 된다는 이야기.

<줄거리>
이춘풍은 본시 거부의  아들로 호강을 누리다가, 부모가 세상을 떠나자, 주색 잡기에 빠져 가산을 탕진하게 되었다. 그러나 그 부인 김씨가 온갖 일을 하여 5년만에 금을 수천을 모아 의식 걱정 없이 지내게 되었다. 그러나 본래 성품이 어디 가랴. 춘풍은 다시 방탕한 마음이 일어 아내의 만류를 뿌리치고, 호조의 돈을 빌려 평양으로 장삿길에 나선다. 평양에서 춘풍은 기생 추월의 계획적 유혹에 빠져 돈을 다 털리고 급기야는 그녀의 집 하인이 된다.

김씨가 이 소식에 분노하던 중, 평양 감사 부임설이 있는 참판 댁의 대부인을 사귀어 신망을 얻고 마침내 평양 감사로가는 참판댁에 부탁하여 비장 벼슬을 얻게 되고 남장을 하여 평양으로 이춘풍을 찾으러 간다. 평양에서 김씨는 회계 비장을 맡아 교묘한 상술로 많은 돈을 벌어 감사와 반분하여 신임을 얻는다.

어느 날, 김씨는 남장을 하고 추월의 집을 찾아가 남루한 남편의 행색을 보고 추월에 대한 분노를 삭이며 복수를 하기로 한다. 추월은 미색의 회계 비장을 유혹하려고 환대하지만, 비장은 춘풍과 추월을 잡아들여 형벌로 다스리고 추월에게 춘풍에게서 빼앗은 돈을 돌려 주도록 한 뒤 상경하여 춘풍의 귀향을 기다린다.

춘풍은 장사에서 돈을 번 듯이 의기양양하게 집에 돌아와 영접하는 아내 앞에 거드름을 피운다.  저녁 때 김씨는 회계 비장의 복장으로 갈아 입고 춘풍을 불러, 그의 평양에서의 행적을 폭로한다. 비장이 자신의 정체를 밝히니, 춘풍은 부끄러워하면서 지난 일을 뉘우친다.

<요점 정리>
■ 연대 : 모름(19세기 이후)
■ 갈래 : 판소리계 소설, 풍자소설
■ 표현 : 판소리 사설의 문체
■ 주제 : 진취적 여성상의 제시, 새로운 인간형의 추구
■ 출전 : 필사본<이춘풍전>  



* 작품에 나타난 시대 의식

이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대개가 물질을 추구하는 인간형이다. 처음 춘풍의 아내가 주야로 쉬지 않고 하던 일은 모두 돈과 관련되어 있었고 일의 종류에 따라서 받는 삯이 일정하게 정해져 있었다. 그만큼 그녀는 경제적 인간형이다. 소비적인 주색잡기로 일관했던 춘풍도 물질의 추구에 있어서 합리성을 결여했을 뿐, 물질 그 자체를 무시하지는 못했다. 이춘풍을 홀렸던 평양 기생 추월의 경우도 물질을 절대시하는 가치관을 가지고 있었다. 단순히 돈을 빼앗기 위한 수단으로 그녀는 애정을 팔았던 것이다. 그러기에 춘풍의 돈을 모조리 빼앗은 뒤에는 태도가 돌변했다. 이와 같은 인물 설정은 기존의 관념이나 질서가 파괴되고 물질을 가치의 중심에 놓는 새로운 가치관이 형성되어 가던 시대상을 반영한 것이라 하겠다.

** 판소리계 소설의 특징
판소리계 소설은 영웅 소설과는 달리 평민적이고 세속적인 인물들의 삶을 주 내용으로 하며, 특히 문체면에서 운문과 산문이 혼합되어 있을 뿐 아니라, 귀족 계층의 세련된 전아한 언어와 평민층의 발랄한 속어나 재담  육담이 섞여 있다. 아울러 삶의 고통에 의한 비장함이 해학과 풍자로 윤색되기도 한다. 또한 판소리의 현장성에서 비롯된 작가의 작중 개입이나 상대(청중)에게 직접 뱉어 버리는 듯한 어투가 현재형의 종결법과 함께 자주 사용된다.





18
 논술문 작성은 <논술자료> 코너에 등재하도록 하세요.

전경원
2008/01/03 5303
17
 양정고등학교 <비문학독해> 방과후학교 수업 - 논술자료 등록 안내 [2]

전경원
2008/01/02 5910
16
 추운 겨울 이를 박박 갈면서도 하는 말, 「딸깍발이」와 「허생전」

전경원
2007/11/22 6103
15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서시(序詩)」「지조론(志操論)」

전경원
2007/11/22 7682
14
 2% 부족해서 혼쭐난 백이 · 숙제의 절개와 시조 <수양산 바라보며>

전경원
2007/11/22 9118
13
 거친 벌판에 푸른 솔잎처럼 「야인정신(野人精神)」혹은「들 사람 얼」

전경원
2007/11/22 4178
12
 인연(因緣)과 운명(運命) 사이 「그 여자네 집」

전경원
2007/11/22 3976
11
 감자, 노란 동백꽃 속으로 폭 파묻히니! 「동백꽃」

전경원
2007/11/22 3976
10
 실정법을 위반한 춘향, 여자는 무엇으로 사는가! 「춘향전」

전경원
2007/11/22 3582
9
 용기 있는 남자가 미인을 얻는다? 「서동요」

전경원
2007/11/22 3577
8
 이용악의 <오랑캐꽃>에 대한 이해

전경원
2004/02/26 5789
7
 상고가요(上古歌謠)

전경원
2003/12/16 5723
6
 용부가 (庸婦歌)

전경원
2003/12/16 8308
5
 오우가(五友歌)

전경원
2003/12/16 5959

 이춘풍전에 대하여

전경원
2003/12/16 5419
3
 임경업전 (林慶業傳)에 대하여

전경원
2003/12/16 6179
2
 요로원야화기(要路院夜話記)

전경원
2003/12/16 5243
1
 운영전 이해와 감상

전경원
2003/12/16 4104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