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시대를 아파하지 않는 시(詩)는 시(詩)가 아니다!
흔히 십 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한다. 우리 인생에서 18년이란 시간은 긴 시간인가? 아니면 짧은 시간인가? 굳이 18년에 주목하는 것은 그 시간만큼을 세상과 동떨어져 고립된 채, 사랑하는 가족과 부모 형제 곁을 떠나 혼자서 살아야했던 한 학자에 주목했기 때문이다. 우리 민족의 큰 스승이라 일컬어지는 다산 정약용 선생은 불혹(不惑)의 나이에 유배가 시작되어 이순(耳順)을 앞두고 해배(解配)되기에 이른다. 유배지로 쫓겨난 수많은 지식인들은 자신의 비참한 신세에 절망하며 오랜 시간 동안 좌절하고 고통의 늪에서 신음하다가 결국엔 견디지 못하고 숨을 거두는 경우가 허다했다. 그러나 다산은 이런 절망의 나락에서도 평생의 가장 화려한 업적을 이루어낸다. 말하자면 절망 속에서 꽃을 피워낸 셈이다. 그러기에 다산의 연구업적은 눈부시다. 그의 경건한 삶의 태도를 접하며 우리는 옷깃을 여미게 된다.
시(詩)에 대한 그의 견해와 인식 또한 탁월하다. 종래의 시경론(詩經論)에서 탈피하여 시 본래의 기능을 복구하고자 한 노력이 눈물겹다.
전경원,「다산 정약용의 시경론 및 시의식」,『겨레어문학』제30집, 2003, 53-85쪽 참고.

그의 시(詩)에 대한 인식이 집약되어 있는 한 편의 시를 읽어보자.

有兒雙行   어떤 아이 둘이서 걸어가는데  
一角一羈   동생은 쌍상투하고 누이는 묶은 머리했네
角者學語   동생은 말을 배울 나이고
羈者髫垂   누나는 다박머리 드리웠네
失母而號   어미를 잃고 우는
于彼叉歧   저 두 갈래 길에서
執而問故   붙잡고서 연유를 물으니
嗚咽言遲   흐느껴 울며 말을 못하네
曰父旣流   말하길, 아빠는 오래 전 떠났고
母如羈雌   엄마는 짝 잃은 신세였어요
甁之旣罄   쌀독은 벌써 비어서
三日不炊   사흘이나 굶었어요
母與我泣   엄마는 저를 안고 흐느껴 울며
涕泗交頤   눈물 콧물 두 뺨에 얼룩졌어요
兒啼索乳   동생은 울면서 젖을 찾았지만
乳則枯萎   젖은 말라서 붙어버렸어요
母攜我手   엄마는 제 손을 잡고
及此乳兒   이 젖먹이를 업고서
適彼山村   저 산골에 가서는
丏而飼之   구걸하여 먹였어요
攜至水市   어시장에 이르러서는
啖我以飴   제게 엿도 먹여줬어요
攜至道越   이 길까지 데리고 와서는
抱兒如麛   동생을 사슴 새끼 품듯 안고 잤어요
兒旣睡熟   동생은 세상 모른 채 잠이 들었고
我亦如尸   저 역시 죽은 사람처럼 잠들었어요
旣覺而視   문득 깨고 나서 보았더니  
母不在斯   엄마는 여기 없었어요
且言且哭   말하다가 울다가
涕泗漣洏   눈물 콧물 줄줄 흐르네
日暮天黑   날 저물어 어두워지면
栖鳥群蜚   새들도 집을 찾는데
二兒伶俜   외로운 두 오누이
無門可闚   찾아갈 집이 없구나!
哀此下民   슬프다! 이 나라 백성들
喪其天彝   하늘의 떳떳함마저 잃었구나!
伉儷不愛   지아비와 지어미가 사랑하지 못하고
慈母不慈   엄마도 제 자식 돌보지 않는구나
昔我持斧   옛날 내가 마패 갖고 암행어사 되었을 때
歲在甲寅   당시가 갑인년(甲寅年)이었는데
王眷遺孤   임금님 분부하셨지, 고아들을 보살펴서
毋俾殿屎   고생 없게 하라고...
凡在司牧   모든 벼슬하는 관리들아!
毋敢有違   이 말씀 감히 어기지 말지어다.

다산 정약용의 <유아(有兒)>라는 제목의 작품이다. 다산은 제목 옆에 이렇게 메모를 남겼다. “<유아(有兒)>는 흉년을 걱정한 시(詩)이다. 자아비는 아내를 버리고, 어미는 자식을 버렸다. 어떤 일곱 살 먹은 여자아이가 자기 동생을 데리고 길거리를 방황하면서 엄마를 잃어버렸다고 엉엉 울고 있었다.(有兒閔荒也 夫棄其妻 母棄其子 有七歲女子 携其弟 彷徨街路 哭其失母焉)”고 하면서 당시의 상황을 회고하였다. 이 작품은 다산이 전남 강진에서 유배 살던 시기에 창작되었다. 이처럼 다산이 인식했던 참된 시(詩)라 함은 시대를 함께 근심하는 것 또한 중요한 본질적 기능이었다.
다산의 삶에서 강진 유배기는 그야말로 세상의 소외되고 헐벗은 사람들의 궁핍한 삶에 눈을 뜨게 된 시기였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학문을 완성시킨 시간이기도 했다. 다산은 시(詩)가 지닌 본래의 기능을 연구하기 시작했고, 그에 대한 결실을 하나하나 맺기 시작했다. 다산은 일관되게 시(詩)란 시대를 근심하지 않고서는 올바른 시가 될 수 없다고 역설하고 있다.



55
 황조가(黃鳥歌)-한 남자와 두 여자가 만나면... [25]

전경원
2003/09/03 4085
54
 한시의 형식

전경원
2003/11/25 7594
53
 한시의 미의식(美意識)

전경원
2003/11/25 5181
52
 한시(漢詩)의 표현

전경원
2003/11/25 5536
51
 한시(漢詩)의 본원적 기능

전경원
2003/11/25 5424
50
 한림별곡, 준엄한 심판을 받아라! [47]

전경원
2003/10/22 6625
49
 한림별곡(翰林別曲)-풍류와 향락적인 상류층 생활상

전경원
2003/10/21 8385
48
 한림별곡 각 연의 내용

전경원
2003/10/22 6058
47
 한림별곡 4연 - 술과 흥취

전경원
2003/10/22 6395
46
 한 폭의 동양화로 담은 비극의 역사

전경원
2004/07/28 5566
45
 첫걸음. 시와 노래는 무엇인가?

전경원
2003/08/27 3960
44
 처용가(處容歌)-관용(寬容)의 미덕, 아름다운 청년 '처용處容' [45]

전경원
2003/09/16 3811
43
 책 출간안내 <한국고전문학산책>

전경원
2006/01/23 8223
42
 책 출간안내 <서동과 처용이 삼국유사를 박차고 나오다>

전경원
2006/09/16 8227
41
 책 출간안내 <소상팔경, 동아시아의 시와 그림>

전경원
2007/10/01 6573
40
 정조대왕도 기억하고 있던 김만중의 <구운몽>과 그의 효심

전경원
2007/12/04 7184
39
 얼음마저 녹여버린 뜨거운 사랑! - 만전춘별사

전경원
2003/10/01 5602
38
 아름다운 구속! 그녀가 선택한 수절 - 이상곡 [47]

전경원
2003/10/01 5406
37
 신혼 첫날밤, 사랑의 속삭임!

전경원
2004/07/28 6535
36
 시조의 형식적 특징

전경원
2003/11/10 8950
35
 시조, 무엇을 노래하고 있는가?

전경원
2003/11/10 6909
34
 시조(時調)의 명칭과 개념

전경원
2003/11/10 6578
33
 시조 형식 생성 배경

전경원
2003/11/10 6421

 시대를 아파하지 않는 시(詩)는 시(詩)가 아니다!

전경원
2004/07/28 6109
31
 서동요(薯童謠)-노래 하나로 꿈을 이룬 남자, '서동' [44]

전경원
2003/09/16 4154
30
 삶의 고통과 애환

전경원
2004/07/28 6269
29
 부끄러워 말 한마디 못했는데…

전경원
2004/07/28 6314
28
 뱃속에 있던 아이가 벌써 이렇게...

전경원
2004/07/28 4833
27
 민중들의 삶

전경원
2003/09/30 4206
26
 민요의 형식

전경원
2003/11/18 6370
25
 민요의 내용과 특성

전경원
2003/11/18 6064
24
 민요의 구체적 실상 - 서사민요 '이선달네 맏딸애기' [42]

전경원
2003/11/19 6688
23
 민요 전승의 특성

전경원
2003/11/18 5296
22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다! 만두가게, 절, 우물가, 술집

전경원
2003/09/30 4809
21
 등산설(登山說)-강희맹(姜希孟)

전경원
2011/08/31 3912
20
 내 꿈을 돌려주세요!

전경원
2007/12/05 9978
19
 그리움만 쌓이네

전경원
2004/07/28 6891
18
 구지가(龜旨歌)-초자연적이며 신비적인 힘의 원천! [11]

전경원
2003/09/03 4120
17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어부 곽씨가 유일한 목격자! [9]

전경원
2003/09/01 3714
16
 고전시가에 구현된 민요의 질서

전경원
2003/11/18 5999
1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