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한 폭의 동양화로 담은 비극의 역사
전쟁은 언제나 그렇듯 많은 상처를 남긴다. 떠난 이와 남겨진 이. 산 사람과 죽은 사람. 폐허와 재건. 과거와 미래의 단절극복을 요구한다. 우리 역사만 들여다보아도 수많은 외침을 받으며 나라를 지켜내기 위해 전쟁을 해야만 했다. 그리고 그만큼 남겨진 이들이 감내해야 하는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白犬前行黃犬隨   흰둥이 앞서가고 누렁이 뒤따르는
野田草際塚累累   들밭 풀 사이로 무덤들 즐비하네      
老翁祭罷田間道   늙은 할아버지 제사 마치고 밭 사잇길로
日暮醉歸扶小兒   해 저물자 술에 취해 손주 부축 받고 돌아오네

이달(李達)의 <제총요(祭塚謠)>라는 제목의 작품이다. 이 작품을 음미하다보면 한 폭의 동양화가 연상된다. 개 두 마리가 요란하게 짖어대며 앞서거니 뒤서거니 달음질치며 멀리 앞서가고 들밭의 좁은 풀밭 사이로 좌우에 무덤들이 불규칙적으로 즐비하다. 그 길 어디쯤엔 술에 취해 얼굴이 붉게 상기된 늙은 할아버지가 술에 취해 비틀거리며 손자(孫子)의 부축을 받고 있다. 돌아가는 모습이 뉘엿뉘엿 해지는 저녁 풍경과 서럽게 어울리는 한 폭의 그림이 연상된다. 시인은 이 작품에서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가? 여러분은 이 작품을 읽으며 머리 속에 어떤 풍경이 그려지는가? 그저 해지는 저녁 무렵 고즈넉한 농촌의 풍경을 스케치한 것일까?
그렇지 않다. 이 작품은 임진왜란이 남긴 상처를 매우 절제되고 담담한 목소리로 그러나 곡진하게 그려내고 있다. 개 두 마리가 따라 나설 만큼 무덤은 마을과 그다지 멀지 않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리고 들밭 풀 사이로 무덤들이 즐비한 것은 아무래도 정상적인 모습은 아니다. 무덤은 조그마한 야산에 있어야 정상이니 말이다. 장례 절차에 따라 매장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음을 읽을 수 있다. 일종의 가매장이었을 게다.
또 할아버지와 손자의 모습을 통해 무덤의 주인공을 짐작할 수 있겠다. 할아버지가 술에 취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손자와 무관하지 않았을 것이다. 왜냐면 손자는 그 무덤에 묻힌 이와 무관하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할아버지와 아버지 그리고 손자, 이 삼대(三代)가 함께 있어야 했는데, 전쟁으로 아버지는 세상을 떠났다. 남겨진 손자의 얼굴을 보면 할아버지는 차마 맨 정신으로 살기 어려웠을 법도 하다. 그 날은 더더군다나 죽은 아들의 기일(忌日)이었던 것이다. 훗날 누구도 기억하지 못하고 있을 역사의 슬픔을 소리 높여 드러내지 않고 차분한 목소리로 그려놓은 작품이다.  




55
 황조가(黃鳥歌)-한 남자와 두 여자가 만나면... [25]

전경원
2003/09/03 4085
54
 한시의 형식

전경원
2003/11/25 7594
53
 한시의 미의식(美意識)

전경원
2003/11/25 5181
52
 한시(漢詩)의 표현

전경원
2003/11/25 5536
51
 한시(漢詩)의 본원적 기능

전경원
2003/11/25 5424
50
 한림별곡, 준엄한 심판을 받아라! [47]

전경원
2003/10/22 6625
49
 한림별곡(翰林別曲)-풍류와 향락적인 상류층 생활상

전경원
2003/10/21 8385
48
 한림별곡 각 연의 내용

전경원
2003/10/22 6058
47
 한림별곡 4연 - 술과 흥취

전경원
2003/10/22 6395

 한 폭의 동양화로 담은 비극의 역사

전경원
2004/07/28 5565
45
 첫걸음. 시와 노래는 무엇인가?

전경원
2003/08/27 3960
44
 처용가(處容歌)-관용(寬容)의 미덕, 아름다운 청년 '처용處容' [45]

전경원
2003/09/16 3811
43
 책 출간안내 <한국고전문학산책>

전경원
2006/01/23 8223
42
 책 출간안내 <서동과 처용이 삼국유사를 박차고 나오다>

전경원
2006/09/16 8227
41
 책 출간안내 <소상팔경, 동아시아의 시와 그림>

전경원
2007/10/01 6573
40
 정조대왕도 기억하고 있던 김만중의 <구운몽>과 그의 효심

전경원
2007/12/04 7184
39
 얼음마저 녹여버린 뜨거운 사랑! - 만전춘별사

전경원
2003/10/01 5602
38
 아름다운 구속! 그녀가 선택한 수절 - 이상곡 [47]

전경원
2003/10/01 5406
37
 신혼 첫날밤, 사랑의 속삭임!

전경원
2004/07/28 6535
36
 시조의 형식적 특징

전경원
2003/11/10 8950
35
 시조, 무엇을 노래하고 있는가?

전경원
2003/11/10 6909
34
 시조(時調)의 명칭과 개념

전경원
2003/11/10 6578
33
 시조 형식 생성 배경

전경원
2003/11/10 6421
32
 시대를 아파하지 않는 시(詩)는 시(詩)가 아니다!

전경원
2004/07/28 6109
31
 서동요(薯童謠)-노래 하나로 꿈을 이룬 남자, '서동' [44]

전경원
2003/09/16 4154
30
 삶의 고통과 애환

전경원
2004/07/28 6269
29
 부끄러워 말 한마디 못했는데…

전경원
2004/07/28 6314
28
 뱃속에 있던 아이가 벌써 이렇게...

전경원
2004/07/28 4833
27
 민중들의 삶

전경원
2003/09/30 4206
26
 민요의 형식

전경원
2003/11/18 6370
25
 민요의 내용과 특성

전경원
2003/11/18 6064
24
 민요의 구체적 실상 - 서사민요 '이선달네 맏딸애기' [42]

전경원
2003/11/19 6687
23
 민요 전승의 특성

전경원
2003/11/18 5296
22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다! 만두가게, 절, 우물가, 술집

전경원
2003/09/30 4809
21
 등산설(登山說)-강희맹(姜希孟)

전경원
2011/08/31 3912
20
 내 꿈을 돌려주세요!

전경원
2007/12/05 9978
19
 그리움만 쌓이네

전경원
2004/07/28 6891
18
 구지가(龜旨歌)-초자연적이며 신비적인 힘의 원천! [11]

전경원
2003/09/03 4120
17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어부 곽씨가 유일한 목격자! [9]

전경원
2003/09/01 3714
16
 고전시가에 구현된 민요의 질서

전경원
2003/11/18 5999
1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