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신혼 첫날밤, 사랑의 속삭임!
牡丹含露眞珠顆   진주 이슬 머금은 모란꽃을
美人折得窓前過   신부가 꺾어 들고 창 앞을 지나다가
含笑問檀郞         빙긋이 웃으며 신랑에게 묻기를
花强妾貌强        "꽃이 예쁜가요, 제가 예쁜가요?"
檀郞故相戱         신랑은 짐짓 장난을 치느라
强道花枝好        "꽃이 당신보다 더 예쁘구려"
美人妬花勝         신부는 꽃이 더 예쁘다는 말에 토라져
踏破花枝道         꽃가지를 밟아 뭉개고는 말하길
花若勝於妾        "꽃이 저보다 예쁘거든
今宵花同宿         오늘밤은 꽃하고 주무세요"

고려시대 이규보의 <절화행(折花行)>이라는 작품이다. 젊은 신혼부부인 듯한 두 남녀의 모습이 참으로 밉지 않은 풍경을 자아낸다. 분위기로 보아 신혼 첫날밤이 아니었을까? 신부는 신랑 앞에서 온갖 애교를 부렸을 것이다. 신부가 창 앞을 스쳐 지나다 보니 모란꽃이 이슬을 함초롱이 머금은 채 피어있었다. 그 모습이 참 예뻤나 보다. 하지만 오늘만큼은 자신보다 예쁘지는 않다고 생각했다. 그래 신랑에게 확인 받고 싶은 마음에 잔뜩 기대하고 물었다.
그랬더니 돌아온 대답은 “꽃이 더 아름답다.”는 말이 아닌가! 물론 신랑의 장난기가 발동된 것임을 알면서도 어찌나 서운하던지 신부는 그만 화를 불쑥 내버렸다. 그렇게 꽃이 예쁘고 사랑스러우면 오늘밤은 꽃과 함께 주무세요! 하는 퉁명스런 목소리가 짙게 묻어나는 작품이다. 하지만 신랑도 신부도 밉지 않다. 그저 흐뭇한 미소를 부를 따름이다. 오히려 정겹기조차 하다.




55
 황조가(黃鳥歌)-한 남자와 두 여자가 만나면... [25]

전경원
2003/09/03 4085
54
 한시의 형식

전경원
2003/11/25 7594
53
 한시의 미의식(美意識)

전경원
2003/11/25 5180
52
 한시(漢詩)의 표현

전경원
2003/11/25 5535
51
 한시(漢詩)의 본원적 기능

전경원
2003/11/25 5423
50
 한림별곡, 준엄한 심판을 받아라! [47]

전경원
2003/10/22 6625
49
 한림별곡(翰林別曲)-풍류와 향락적인 상류층 생활상

전경원
2003/10/21 8385
48
 한림별곡 각 연의 내용

전경원
2003/10/22 6058
47
 한림별곡 4연 - 술과 흥취

전경원
2003/10/22 6395
46
 한 폭의 동양화로 담은 비극의 역사

전경원
2004/07/28 5565
45
 첫걸음. 시와 노래는 무엇인가?

전경원
2003/08/27 3960
44
 처용가(處容歌)-관용(寬容)의 미덕, 아름다운 청년 '처용處容' [45]

전경원
2003/09/16 3811
43
 책 출간안내 <한국고전문학산책>

전경원
2006/01/23 8223
42
 책 출간안내 <서동과 처용이 삼국유사를 박차고 나오다>

전경원
2006/09/16 8227
41
 책 출간안내 <소상팔경, 동아시아의 시와 그림>

전경원
2007/10/01 6573
40
 정조대왕도 기억하고 있던 김만중의 <구운몽>과 그의 효심

전경원
2007/12/04 7184
39
 얼음마저 녹여버린 뜨거운 사랑! - 만전춘별사

전경원
2003/10/01 5602
38
 아름다운 구속! 그녀가 선택한 수절 - 이상곡 [47]

전경원
2003/10/01 5406

 신혼 첫날밤, 사랑의 속삭임!

전경원
2004/07/28 6534
36
 시조의 형식적 특징

전경원
2003/11/10 8950
35
 시조, 무엇을 노래하고 있는가?

전경원
2003/11/10 6909
34
 시조(時調)의 명칭과 개념

전경원
2003/11/10 6578
33
 시조 형식 생성 배경

전경원
2003/11/10 6421
32
 시대를 아파하지 않는 시(詩)는 시(詩)가 아니다!

전경원
2004/07/28 6109
31
 서동요(薯童謠)-노래 하나로 꿈을 이룬 남자, '서동' [44]

전경원
2003/09/16 4154
30
 삶의 고통과 애환

전경원
2004/07/28 6269
29
 부끄러워 말 한마디 못했는데…

전경원
2004/07/28 6314
28
 뱃속에 있던 아이가 벌써 이렇게...

전경원
2004/07/28 4833
27
 민중들의 삶

전경원
2003/09/30 4206
26
 민요의 형식

전경원
2003/11/18 6370
25
 민요의 내용과 특성

전경원
2003/11/18 6064
24
 민요의 구체적 실상 - 서사민요 '이선달네 맏딸애기' [42]

전경원
2003/11/19 6687
23
 민요 전승의 특성

전경원
2003/11/18 5296
22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다! 만두가게, 절, 우물가, 술집

전경원
2003/09/30 4809
21
 등산설(登山說)-강희맹(姜希孟)

전경원
2011/08/31 3912
20
 내 꿈을 돌려주세요!

전경원
2007/12/05 9978
19
 그리움만 쌓이네

전경원
2004/07/28 6891
18
 구지가(龜旨歌)-초자연적이며 신비적인 힘의 원천! [11]

전경원
2003/09/03 4120
17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어부 곽씨가 유일한 목격자! [9]

전경원
2003/09/01 3714
16
 고전시가에 구현된 민요의 질서

전경원
2003/11/18 5999
1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