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등산설(登山說)-강희맹(姜希孟)
등산설(登山說)-강희맹(姜希孟)

강희맹

노(魯) 나라 백성이 아들 삼 형제가 있었는데, 갑(甲)은 착실하나 다리를 절고, 을(乙)은 호기심(好奇心)이 많으나 몸은 완전하고, 병(丙)은 경솔하나 용력이 남보다 나았다. 그래서 평상시 일에 대한 성적은 병이 항상 으뜸을 차지하고 을이 다음 가며, 갑은 부지런히 일을 해서 겨우 제 과정을 메꾸어 가며 게을리 하는 바가 없었다. 하루는 을이 병과 더불어 태산(泰山) 일관봉(日觀峰)에 누가 먼저 오르는가를 시험하기로 약속하고, 경쟁하여 신발을 장만하니, 갑도 역시 행장을 단속하여 오르기로 하였다. 을은 병과 더불어 서로 돌아보고 웃으며 하는 말이, “태산의 봉우리는 구름 밖을 솟아나서 온 천하를 내려다보는지라, 다리 힘이 뛰어난 자가 아니면 오를 수가 없는데, 하물며 절름발이로서 생각이나 할 바이랴.” 하니, 갑은 웃으며,  “그저 제군(諸君)을 따라서 끝으로 당도하더라도 천만다행이 아닌가.” 하였다.  
삼 형제가 태산 아래 당도하자 을이 병과 함께 갑을 경계하며 말하기를, “우리들은 동떨어진 골짜기를 뛰어 오르는데도 눈 한 번 깜짝하는 사이에 하는데, 형이 먼저 올라가는 것이 좋겠다.” 하니, 갑은, “그렇게 하자.” 하였다. 병은 산 아래 처지고 을은 산 중턱에 이르니, 해가 이미 어두워졌다. 갑은 쉬지 않고 서서히 가서 곧장 산마루턱에 이르러, 밤에는 관(館)에서 자고 새벽에 일륜(日輪)이 바다에서 솟아오르는 것을 구경하였다. 삼 형제가 집에 돌아오니, 그 아버지가 각각 얻은 것을 물어보매, 병은 말하기를 “나는 산기슭에 당도하니 일력이 아직 멀었기로 날랜 힘만 믿고서 방계(傍蹊)나 곡경(曲徑)도 아니 거친 데가 없었고 고운 꽃과 기이한 풀도 캐보지 않은 것 없이 서성대다 보니, 어둔 빛이 갑자기 몰려와서 바위 밑에서 자는데, 구슬픈 바람이 귓전을 흔들고 시냇물 소리가 요란하며 호리(狐狸)와 야간(野干; 짐승 이름)이 울부짖으며 돌아다니어 처량한 생각이 나기로, 내 힘을 다하여 한 번 달려 보려고 하다가 호랑이 표범이 무서워서 그만 두었다.” 하고, 을은 말하기를, “나는 뭇 봉우리가 소라껍질처럼 배열하여 있고 푸른 벼랑은 쇠를 깎은 듯하므로, 나는듯이 달려가서 높은 데도 오르고 비낀 봉과 기울어진 고개를 낱낱이 뒤져보니, 봉우리는 더욱 많고, 더욱 급하였다. 따라서 다리 힘은 피곤하여 겨우 산 중턱에 당도하자 해는 벌써 떨어졌다. 그래서 나 역시 바위 밑에서 쉬었는데 구름과 안개는 깜깜하여 지척을 구분할 수 없고 옷은 싸늘하고 신발은 젖어 뒤로 산마루턱을 오르자니 아직도 아슬하고, 산 밑으로 내려가자니 역시 멀어서 그저 거기 주저앉아 올라가지 못했다.” 하고, 갑은 말하기를, “나는 내 다리가 성하지 못한 것을 생각하고 내 걸음이 기우뚱거리는 것을 예상할 때, 곧장 한 가닥 길을 찾아 한 걸음도 멈추지 않는다 해도 오히려 일력이 부족할까 염려되는데, 어느 겨를에 옆으로 가고 멀리 바라볼 수 있으랴. 마음과 힘을 다하여 한 치 한 푼이라도 오르고 또 올라 쉬지 않는 동안에 따라온 자의 말이, ‘이미 절정에 도달했다.’ 하기에, 나는 우러러 하늘을 보니 해라도 맞댈 것 같고, 굽어 쌓인 수풀을 보니 울울창창해서 끝간 곳을 알 수 없으며, 뭇 산은 봉해 놓은 것 같고, 뭇 골짜기는 주름진 듯하며, 下界黑暗(하계흑암) : 지는 해는 바다에 잠기고,  하계(下界)가 새까맣게 어두워져서 옆으로 보면 별들이 서로 빛나 손금도 볼 수 있을 만큼 환하니, 진실로 재미가 있었다. 누워서 편안히 잠들 새도 없이 금계(金鷄)가 한 번 울자 동방이 밝아오니, 검붉은 빛이 바다에 깔리고 금빛 나는 물결이 하늘로 솟구치며 적봉(赤鳳)과 금사(金蛇)가 그 사이에 요란하더니, 이윽고 붉은 바퀴가 굴고 굴려 잠깐 오르내리다가  눈 한 번 깜박하는 찰나에 대명(大明)이 공중으로 떠오르는데 정말로 절기하더라.” 하였다.
아비는 말하기를, “너희들이 그랬을 것으로 믿는다. 자로(子路)의 용맹과 염구(冉求)의 재예(才藝)로도 끝내 공부자의 담장에 도달하지 못하고, 증자(曾子)가 마침내 노둔함으로써 얻었으니, 소자(小子)는 알아두라.” 하였다. 아, 덕업을 진수(進修)하는 차서와 공명을 성취하는 길에 있어 무릇 나직한 데로부터 높은데 오르고, 아래로부터 위로 가는 것이 모두 그렇지 않은 것 없으니, 힘만 믿고 스스로 선을 긋지 말며, 힘을 게을리 하여 스스로 포기하지 않으면 다리를 저는 자가 스스로 힘쓰는 자와 거의 같이 될 것이니 소홀히 생각하지 말라.  

魯民有子三人焉(로민유자삼인언) 甲沈實而跛(갑침실이파) 乙好奇而全(을호기이전) 丙輕浮而捷勇過人(병경부이첩용과인) 居常力作(거상력작) 丙居常最(병거상최) 而乙次之(이을차지) 甲辛勤服役(갑신근복역) 僅得滿課而無所怠(근득만과이무소태) 一日(일일) 乙與丙(을여병) 約登泰山日觀峯試力(약등태산일관봉시력) 爭修屩屐(쟁수교극) 甲亦飾裝(갑역식장) 乙與丙相視而笑曰(을여병상시이소왈) 泰山之峯(태산지봉) 出雲表(출운표) 俯天下(부천하) 非健脚力者(비건각력자) 不能陟(부능척) 豈跛者所能睥睨哉(기파자소능비예재) 甲哂曰(갑신왈) 聊且隨諸君末至(료차수제군말지) 萬幸也(만행야). 三子至泰山下(삼자지태산하) 乙與丙戒甲曰(을여병계갑왈) 吾曹飛騰絶壑(오조비등절학) 曾不一瞬(증부일순) 可且先行(가차선행) 甲唯唯(갑유유) 丙在山下(병재산하) 乙至山腰(을지산요) 日已昏黑(일이혼흑) 甲徐行不已(갑서행부이) 直至山頂(직지산정) 夜宿館下(야숙관하) 曉觀日輪湧海(효관일륜용해) 三子還家(삼자환가) 父各詢所得(부각순소득) 丙曰(병왈) 吾卽山麓(오즉산록) 天日尙早(천일상조) 自恃猱捷(자시노첩) 傍谿曲徑(방계곡경) 足無不到(족무부도) 妖花怪草(요화괴초) 靡不採掇(미부채철) 彷徨未竟(방황미경) 瞑色忽至(명색홀지) 曁宿巖下(기숙암하) 悲風聒耳(비풍괄이) 澗水喧豗(간수훤회) 狐貍野豕(호리야시) 旋繞啼呼(선요제호) 悄然疚懷(초연구회) 思欲騁吾力(사욕빙오력) 而畏虎豹且止(이외호표차지) 乙曰(을왈) 吾見衆峯排螺(오견중봉배라) 靑壁削鐵(청벽삭철) 飛走凌高(비주릉고) 橫峯側嶺(횡봉측령) 搜討靡遺(수토미유) 峯愈多而愈峻(봉유다이유준) 脚力隨以疲薾(각력수이피이) 甫及山腰而日已沒(보급산요이일이몰) 吾亦假息巖下(오역가식암하) 雲霧瞑晦(운무명회) 咫尺不辨(지척부변) 衣屨冷濕(의구랭습) 上思山家則尙遙(상사산가칙상요) 下思山足則亦遠(하사산족칙역원) 姑安於此而不達矣(고안어차이부달의) 甲曰(갑왈)
吾思吾足之偏跛(오사오족지편파) 慮吾行之偪側(려오행지핍측) 直尋一路(직심일로) 竛竮不輟(竛병부철) 猶恐日力之不給(유공일력지부급) 奚暇傍行而遠矚乎(해가방행이원촉호) 盡心竭力(진심갈력) 躋攀分寸(제반분촌) 登陟未休(등척미휴) 而從者云已至絶處矣(이종자운이지절처의)
吾仰視天衢(오앙시천구) 日馭可接(일어가접) 俯瞰積蘇(부감적소) 蒼蒼然不知所窮(창창연부지소궁) 羣山若封(군산약봉) 衆壑如皺(중학여추) 及乎落景沈海(급호락경침해) 傍視則星辰交輝(방시칙성신교휘) 手理可鑑(수리가감) 信可樂也(신가악야) 臥未安寢(와미안침) 而天鷄一叫(이천계일규) 東方啓明(동방계명) 殷紅抹海(은홍말해) 金濤蹴天(김도축천) 赤鳳金蛇(적봉김사) 攪擾其間(교요기간) 俄而(아이) 朱輪轉輾(주륜전전) 乍上乍下(사상사하) 目未交睫(목미교첩) 而大明昇於大空矣(이대명승어대공의) 奇也(진절기야) 父曰(부왈) 信有若等事也(신유약등사야)
子路之勇(자로지용) 冉求之藝(염구지예) 而竟未達夫子之墻(이경미달부자지장) 曾子竟以魯得之(증자경이로득지) 小子識之(소자식지) 噫進修德業之序(희진수덕업지서) 成就功名之路(성취공명지로) 凡自卑而升高(범자비이승고) 自下而趍上者(자하이추상자) 莫不皆然(막부개연) 毋恃力以自畫(무시력이자화) 毋怠力以自棄(무태력이자기) 幾乎跛者之能自勉也(서기호파자지능자면야) 毋忽(무홀) [출처] 등산설(登山說)-강희맹(姜希孟)




 등산설(登山說)-강희맹(姜希孟)

전경원
2011/08/31 2776
54
 내 꿈을 돌려주세요!

전경원
2007/12/05 8654
53
 정조대왕도 기억하고 있던 김만중의 <구운몽>과 그의 효심

전경원
2007/12/04 6149
52
 책 출간안내 <소상팔경, 동아시아의 시와 그림>

전경원
2007/10/01 5522
51
 책 출간안내 <서동과 처용이 삼국유사를 박차고 나오다>

전경원
2006/09/16 7277
50
 책 출간안내 <한국고전문학산책>

전경원
2006/01/23 7476
49
 시대를 아파하지 않는 시(詩)는 시(詩)가 아니다!

전경원
2004/07/28 5276
48
 삶의 고통과 애환

전경원
2004/07/28 5479
47
 그리움만 쌓이네

전경원
2004/07/28 6151
46
 한 폭의 동양화로 담은 비극의 역사

전경원
2004/07/28 4778
45
 부끄러워 말 한마디 못했는데…

전경원
2004/07/28 5557
44
 뱃속에 있던 아이가 벌써 이렇게...

전경원
2004/07/28 4077
43
 신혼 첫날밤, 사랑의 속삭임!

전경원
2004/07/28 5807
42
 한시의 미의식(美意識)

전경원
2003/11/25 4493
41
 한시의 형식

전경원
2003/11/25 6662
40
 한시(漢詩)의 표현

전경원
2003/11/25 4818
39
 한시(漢詩)의 본원적 기능

전경원
2003/11/25 4665
38
 8. 도도히 흐르는 장강(長江) : 한시(漢詩)

전경원
2003/11/25 5247
37
 민요의 구체적 실상 - 서사민요 '이선달네 맏딸애기' [42]

전경원
2003/11/19 5811
36
 고전시가에 구현된 민요의 질서

전경원
2003/11/18 5161
35
 민요의 형식

전경원
2003/11/18 5510
34
 민요의 내용과 특성

전경원
2003/11/18 5242
33
 민요 전승의 특성

전경원
2003/11/18 4533
32
 7. 삶을 노래한 낮은 목소리 : 민요 [1]

전경원
2003/11/18 4956
31
 가사의 다양한 모습 - 자연에서 인간사에 이르기까지 [40]

전경원
2003/11/12 5279
30
 가사의 기원

전경원
2003/11/11 5177
29
 가사가 포함된 교술의 범주

전경원
2003/11/11 5348
28
 가사의 갈래성격 [1]

전경원
2003/11/11 5508
27
 가사의 갈래 처리 문제

전경원
2003/11/11 4601
26
 가사의 명칭과 개념

전경원
2003/11/11 4898
25
 6. 자연으로부터 인간사에 이르기까지 : 가사(歌辭)

전경원
2003/11/10 4507
24
 시조, 무엇을 노래하고 있는가?

전경원
2003/11/10 5922
23
 시조의 형식적 특징

전경원
2003/11/10 7697
22
 시조 형식 생성 배경

전경원
2003/11/10 5594
21
 시조(時調)의 명칭과 개념

전경원
2003/11/10 5682
20
 5. 절제와 흥취 그리고 여유로움의 미학 : 시조 [38]

전경원
2003/11/05 4866
19
 한림별곡, 준엄한 심판을 받아라! [47]

전경원
2003/10/22 5792
18
 한림별곡 4연 - 술과 흥취

전경원
2003/10/22 5575
17
 한림별곡 각 연의 내용

전경원
2003/10/22 5249
16
 한림별곡(翰林別曲)-풍류와 향락적인 상류층 생활상

전경원
2003/10/21 7508
1 [2]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