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뱃속에 있던 아이가 벌써 이렇게...
시대가 주는 불행한 고통은 고스란히 대물림된다. 영문도 모른 채 그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 민중들의 삶은 얼마나 고되기만 한가! 여기 한 여인의 파란만장한 삶을 들여다보자. 그리고 죄 없는 그녀의 아들과 불행한 역사가 낳은 한 가정의 비극을 보게 된다.

一別年多消息稀   이별 한 뒤 여러 해 되었건만 소식조차 없으니
塞垣存沒有誰知   변방에서 죽었는지 살았는지를 그 누가 아는지요
今朝始寄寒衣去   오늘 아침 비로소 겨울옷을 부치러 가는 아이는
泣送歸時在腹兒   울며 보내고 돌아올 때 뱃속에 있던 아이랍니다.

정몽주의 <정부원(征婦怨)>이라는 작품이다. 제목에서 드러나듯 원정 나간 남편을 기다리는 아내의 심정을 형상화했다. 멀리 어느 변방에서인가 수 자리를 살고 있는 남편을 둔 여성이 형상화되어 있다. 남편과 헤어진 지 몇 년이 지났건만 단 한 장의 서신 연락도 없으니 남겨진 아내는 남편의 생사조차 확인할 길이 없었다. 그래도 아내는 변방에 다가오는 혹독한 날씨가 걱정되어 겨울옷을 마련하여 부쳐 보기로 결심한다. 여인은 아이를 시켜 보내는데 아버지의 옷을 챙겨들고 나서는 아이를 보니 문득 오래 전 남편과 생이별하던 날이 떠올랐다. 결구에서 마치 남편에게 말을 건네듯이 직접화법으로 “이 아이는 당신과 헤어지던 날, 울며 보내고 돌아올 때 제 뱃속에 있던 아이랍니다(泣送歸時在腹兒)” 라고 술회하면서 시상을 거두고 있다.
전쟁으로 인해 나라의 부름을 받고 떠나는 남편과 헤어질 때 아내는 임신을 하고 있었다. 뱃속에 있던 그 아이가 성장하여 아버지의 옷을 부칠 만큼 성장했다. 그러나 변방에서 수 자리 살고 있는 남편에게는 연락조차 없었다. 실제 고려시대에는 수많은 외침으로 인해 그만큼 많은 남정네가 필요했다. 그로 인한 일반 서민들의 폐해도 많았음은 다음과 같은 기록에서 확인된다.  

왜구의 침입이 있은 이래로 도내에 수 자리를 많이 두어 18 군데에 이르렀습니다. 장수들은 주군(州郡)을 못살게 굴어 위엄을 세우고 수졸들을 시켜 사욕을 채우니, 마침내 주군이 피폐하게되고 수졸들은 흩어져 달아나게 되었습니다. 왜구가 닥치게 되면 다시 주군에서 군사를 징집하니 이를 일러 연호군(煙戶軍)이라고 합니다. 왜구를 막는 것은 볼 수 없고, 마침 백성들을 해치기만 하니 여러 수 자리를 없애는 것만 같지 못합니다. 주군으로 하여금 봉수를 삼가도록 하고 척후를 엄히 함으로써 변고에 대응하는 것이 부득이한 일입니다. 마땅히 그 요해지와 수 자리를 살피면 백성들이 힘을 펴고 군량이 절약될 것입니다. (自有倭寇以來 一道置戍多 至十八所 軍將虐州郡 以立威 役戍卒 以濟私 遂使凋弊逃散 及寇至 更徵州郡兵 謂之烟戶軍 未見禦寇 秪以害民 不若罷諸戍 令州郡謹烽燧 嚴斥候 以應變 如不得已 當審其要害 省其戍所 則民力舒 而軍餉節矣)『埜隱逸稿』卷一, 八面, 全羅道按廉使時陳倭寇防禦之弊啓辭.

  
인용문에서 드러나듯, 수 자리의 증가로 인해 방어의 효과가 증대되기는커녕 오히려 백성들의 고통이 더욱 늘어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수 자리가 증가되었다는 사실은 그만큼 수졸(戍卒)들을 많이 필요로 하였을 것이고 징집되어 간 수졸들이 많은 만큼 남편과 헤어져 살아야 했던 정부(征婦) 또한 많았을 것임은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작품에서 형상화되고 있는 정부(征婦)역시 부조리한 제도로 인하여 남편과 헤어져 살아야 했던 수많은 여성들의 생활고를 정부의 원망으로 표출하고 있는 것이다.




55
 등산설(登山說)-강희맹(姜希孟)

전경원
2011/08/31 2943
54
 내 꿈을 돌려주세요!

전경원
2007/12/05 8805
53
 정조대왕도 기억하고 있던 김만중의 <구운몽>과 그의 효심

전경원
2007/12/04 6295
52
 책 출간안내 <소상팔경, 동아시아의 시와 그림>

전경원
2007/10/01 5640
51
 책 출간안내 <서동과 처용이 삼국유사를 박차고 나오다>

전경원
2006/09/16 7386
50
 책 출간안내 <한국고전문학산책>

전경원
2006/01/23 7564
49
 시대를 아파하지 않는 시(詩)는 시(詩)가 아니다!

전경원
2004/07/28 5353
48
 삶의 고통과 애환

전경원
2004/07/28 5587
47
 그리움만 쌓이네

전경원
2004/07/28 6234
46
 한 폭의 동양화로 담은 비극의 역사

전경원
2004/07/28 4872
45
 부끄러워 말 한마디 못했는데…

전경원
2004/07/28 5657

 뱃속에 있던 아이가 벌써 이렇게...

전경원
2004/07/28 4161
43
 신혼 첫날밤, 사랑의 속삭임!

전경원
2004/07/28 5890
42
 한시의 미의식(美意識)

전경원
2003/11/25 4559
41
 한시의 형식

전경원
2003/11/25 6800
40
 한시(漢詩)의 표현

전경원
2003/11/25 4895
39
 한시(漢詩)의 본원적 기능

전경원
2003/11/25 4757
38
 8. 도도히 흐르는 장강(長江) : 한시(漢詩)

전경원
2003/11/25 5363
37
 민요의 구체적 실상 - 서사민요 '이선달네 맏딸애기' [42]

전경원
2003/11/19 5923
36
 고전시가에 구현된 민요의 질서

전경원
2003/11/18 5265
35
 민요의 형식

전경원
2003/11/18 5639
34
 민요의 내용과 특성

전경원
2003/11/18 5331
33
 민요 전승의 특성

전경원
2003/11/18 4603
32
 7. 삶을 노래한 낮은 목소리 : 민요 [1]

전경원
2003/11/18 5044
31
 가사의 다양한 모습 - 자연에서 인간사에 이르기까지 [40]

전경원
2003/11/12 5374
30
 가사의 기원

전경원
2003/11/11 5275
29
 가사가 포함된 교술의 범주

전경원
2003/11/11 5450
28
 가사의 갈래성격 [1]

전경원
2003/11/11 5649
27
 가사의 갈래 처리 문제

전경원
2003/11/11 4707
26
 가사의 명칭과 개념

전경원
2003/11/11 5013
25
 6. 자연으로부터 인간사에 이르기까지 : 가사(歌辭)

전경원
2003/11/10 4582
24
 시조, 무엇을 노래하고 있는가?

전경원
2003/11/10 6059
23
 시조의 형식적 특징

전경원
2003/11/10 7904
22
 시조 형식 생성 배경

전경원
2003/11/10 5698
21
 시조(時調)의 명칭과 개념

전경원
2003/11/10 5786
20
 5. 절제와 흥취 그리고 여유로움의 미학 : 시조 [38]

전경원
2003/11/05 4958
19
 한림별곡, 준엄한 심판을 받아라! [47]

전경원
2003/10/22 5901
18
 한림별곡 4연 - 술과 흥취

전경원
2003/10/22 5662
17
 한림별곡 각 연의 내용

전경원
2003/10/22 5350
16
 한림별곡(翰林別曲)-풍류와 향락적인 상류층 생활상

전경원
2003/10/21 7621
1 [2]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