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소풍, 나희덕
얘들아, 소풍 가자.

해지는 들판으로 걸어가

저 넓은 바위에 상을 차리자꾸나.

붉은 노을에 밥 말아먹고

빈 밥그릇 속에 별도 달도 놀러 오게 하자.

살면서 잊지 못할 몇 개의 밥상을 받았던 내가

이제는 그런 밥상 하나

너희에게 차려줄 때가 되었나 보다.

가자, 얘들아, 어서 저 들판으로 가자.

오갈 데 없이 서러운 마음은

정육점에 들러 고기 한 근을 사고

그걸 싸서 입에 넣어줄 채소도 뜯어왔단다.

한잎 한잎 뜯을 때마다

비명처럼 흰 진액이 새어나왔지.

그리고 이 포도주가 왜 이리 붉은지 아니?

그건 대지가 흘린 땀으로 바닷물이 짠 것과 마찬가지로

엄마가 흘린 피를 한 방울씩 모은 거란다.

그러니 얘들아, 꼭꼭 씹어 삼켜라.

그게 엄마의 안창살이라는 걸 몰라도 좋으니,

오늘은 하루살이떼처럼 잉잉거리며 먹자.

언젠가 오랜 되새김질 끝에

네가 먹고 자란 게 무엇인지 알게 된다면

너도 네 몸으로 밥상을 차릴 때가 되었다는 뜻이란다.

그때까지, 그때까지는

저 노을빛을 이해하지 않아도 괜챦다.

다만 이 바위에 둘러앉아 먹던 밥을

잊지 말아라, 그 기억만이 네 허기를 달래줄 것이기에.


* 당신의 노후와 아이들의 삶을 맞바꿨다는 시인의 말이 자꾸만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97
 싱싱한 제자 도선이를 위하여

전경원
2015/05/19 596
96
 정답은 사랑

전경원
2015/05/13 548
95
 떡 한 모금, 역재

전경원
2015/05/12 591
94
 그날 아침, 나희덕

전경원
2015/05/12 702

 소풍, 나희덕

전경원
2015/05/12 785
92
 그림자는 어디로 갔을까, 나희덕

전경원
2015/05/12 760
91
 땅끝, 나희덕

전경원
2012/03/06 2412
90
 새벽 초당, 도종환

전경원
2012/02/23 1183
89
 세시와 다섯시 사이, 도종환

전경원
2011/08/22 1426
88
 단아의 울음, 역재

전경원
2011/04/22 1426
87
 류근 그리고 역재

전경원
2010/07/03 1767
86
 따뜻한 책

전경원
2010/01/29 1823
85
 동화 작가 권정생 선생님 유언장

전경원
2009/12/09 2127
84
 기록물 노무현 前 대통령(1946.8.6.~2009.5.23.) 유서 전문

전경원
2009/05/25 2199
83
 눈물 모으면 사랑이려나, 추송

전경원
2008/09/18 2700
82
 참대, 오세영

전경원
2008/03/31 3011
81
 그득하여라, 황명순

전경원
2008/03/07 2690
80
 담쟁이, 도종환

전경원
2007/12/19 3596
79
 물소리를 듣다, 나희덕

전경원
2007/12/01 2829
78
 방을 얻다, 나희덕

전경원
2007/11/28 3737
1 [2][3][4][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