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세시와 다섯시 사이, 도종환
산벚나무 잎 한쪽이 고추잠자리보다 더 빨갛게 물들고 있다 지금 우주의 계절은 가을을 지나고 있고, 내 인생의 시간은 오후 세시에서 다섯시 사이에 와 있다 내 생의 열두 시에서 한 시 사이는 치열하였으나 그 뒤편은 벌레 먹은 자국이 많았다

이미 나는 중심의 시간에서 멀어져 있지만 어두워지기 전까지 아직 몇 시간이 남아 있다는 것이 고맙고, 해가 다 저물기 전 구름을 물들이는 찬란한 노을과 황홀을 한번은 허락하시리라는 생각만으로도 기쁘다

머지않아 겨울이 올 것이다 그때는 지구 북쪽 끝의 얼음이 녹아 가까운 바닷가 마을까지 얼음조각을 흘려보내는 날이 오리라 한다 그때도 숲은 내 저문 육신과 그림자를 내치지 않을 것을 믿는다 지난봄과 여름 내가 굴참나무와 다람쥐와 아이들과 제비꽃을 얼머나 좋아하였는지, 그것들을 지키기 위해 보낸 시간이 얼마나 험했는지 꽃과 나무들이 알고 있으므로 대지가 고요한 손을 들어 증거해 줄 것이다

아직도 내게는 몇시간이 남아 있다
지금은 세시에서 다섯시 사이



97
 싱싱한 제자 도선이를 위하여

전경원
2015/05/19 624
96
 정답은 사랑

전경원
2015/05/13 565
95
 떡 한 모금, 역재

전경원
2015/05/12 611
94
 그날 아침, 나희덕

전경원
2015/05/12 724
93
 소풍, 나희덕

전경원
2015/05/12 803
92
 그림자는 어디로 갔을까, 나희덕

전경원
2015/05/12 775
91
 땅끝, 나희덕

전경원
2012/03/06 2446
90
 새벽 초당, 도종환

전경원
2012/02/23 1202

 세시와 다섯시 사이, 도종환

전경원
2011/08/22 1450
88
 단아의 울음, 역재

전경원
2011/04/22 1445
87
 류근 그리고 역재

전경원
2010/07/03 1785
86
 따뜻한 책

전경원
2010/01/29 1850
85
 동화 작가 권정생 선생님 유언장

전경원
2009/12/09 2151
84
 기록물 노무현 前 대통령(1946.8.6.~2009.5.23.) 유서 전문

전경원
2009/05/25 2222
83
 눈물 모으면 사랑이려나, 추송

전경원
2008/09/18 2719
82
 참대, 오세영

전경원
2008/03/31 3029
81
 그득하여라, 황명순

전경원
2008/03/07 2704
80
 담쟁이, 도종환

전경원
2007/12/19 3624
79
 물소리를 듣다, 나희덕

전경원
2007/12/01 2850
78
 방을 얻다, 나희덕

전경원
2007/11/28 3782
1 [2][3][4][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