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시란 시대의 물음에 답을 해야돼"- 고희 앞둔 신경림씨 전집 출간
신경림(69) 시인의 반세기 가까운 시세계를 정리한 <신경림전집>(창비)이 2일 출간됐다. 두 권으로 나뉜 전집에는 1973년 간행됐다가 이태 뒤 ‘창비시선’의 제1권으로 재출간된 <농무>부터 2년 전 선보인 <뿔>까지, 아홉 권의 시집에 실린 900여 편이 갈무리됐다.

전집 출간의 소회를 묻자 대뜸 “좀더 좋은 시를 써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한 시인은 드물고 드물다는 고희의 현역이다. 시인은 당연히 미완성에 그친 이번 전집에서 마음에 차는 작품으로 먼저 1956년 <문학예술>에 발표한 등단작 <갈대>를 꼽았다.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산다는 것은 속으로 이렇게/ 조용히 울고 있는 것이란 것을/ 그는 몰랐다.”(<갈대>)

'농무'에서 '뿔'까지
40여년 9권 900여편 갈무리

등단 이듬해까지 몇 편의 작품을 발표하던 시인은 얼추 10년에 이르는 공백기를 맞았다. 첫 시집은 바로 그 시절 농사꾼과 광부, 그리고 방물장수까지, 길에서 길로 이어진 밑바닥 삶을 밑천삼은 것이었다. <농무>에 담긴 민중적·참여적 서정시들에 비할 때 이전의 한국시문학은 지지부진한 것에 지나지 않았다. 앞으로 민족문학 진영의 시가 나아갈 물길을 연 것도 바로 그 시집이었다.

“하늘은 날더러 구름이 되라 하고/ 땅은 날더러 바람이 되라 하네/ 청룡 흑룡 흩어져 비 개인 나루/ 잡초나 일깨우는 잔바람이 되라네”(<목계장터>)

시인은 시집 <새재>가 출간된 1979년 즈음을 자신의 문학이 제2기에서 제3기로 넘어가는 과도기라고 자리매김했다. “<목계장터>는 좀 다르지만, 민요적 가락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겠다며 민요에 집착하다보니 대체로 시가 답답해졌다”는 게 1980년대 작품들에 대한 스스로의 평가다. “시를 무엇을 위해 써야겠다는 목적에 대한 압박”에서 벗어난 것은 <길> <쓰러진 자의 꿈> <어머니와 할머니의 실루엣> 등의 시집들을 잇달아 내놓은 1990년대 들어서라고 한다.

"마지막 시집 한권에는 공연히 썼단 후회 없기를"

시인은 “세월이 흐르면서 변한 듯 안 변한 듯하면서도 세상을 보는 눈은 달라졌지만, 작품들 안에는 분명 일관성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시는 그 시대의 질문에 대한 대답이 돼야 하며, 생활에 깊이 뿌리박힌 시가 아니면 감동을 줄 수 없다”는 믿음을 저버린 적은 없다는 것이다. “시의 리듬도 따로 있는 게 아니라, 삶의 리듬과 어우러지는 자유로움”이라고 한다. 시를 민요에 끼워 맞추려 한 작품들이 시쁘게 느껴진 것도 이 때문이다.

시인은 “시란 좁게 읽히되 깊이 읽히는 것이고, 그 감동은 확산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몇 사람이라도 감동시키는 시를 써야 한다”는 게 후배들에 대한 시인의 당부다.

“이용악, 백석, 오장환, 박목월, 서정주 등의 시들을 즐겨 읽은” 중·고교 시절부터 전집을 묶은 이제까지 시에 대한 태도는 달라진 바가 없다. “마지막 시집 한 권에는 공연히 썼다는 느낌을 주는 시가 한 편도 없었으면 한다”는 게 시인의 바람이다. 그가 최근작 중 마음에 든다고 꼽은 시는 <특급열차를 타고 가다가>였다.

“이렇게 서둘러 달려갈 일이 무언가/(…)/예순에 더 몇해를 보아온 같은 풍경과 말들/ 종착역에서도 그것들이 기다리겠지/ 들판이 내려다보이는 산역에서 차를 버리자/ 그리고 걷자 발이 부르틀 때까지/(…)/ 이르지 못한들 어떠랴 이르고자 한 곳에/ 풀씨들 날아가다 떨어져 몸을 묻은/ 산은 파랗고 강물은 저리 반짝이는데”(<특급열차를 타고 가다가>)
임주환 기자 eyelid@hani.co.kr



7
 대학교, 신입생 한자실력 `낙제점'

전경원
2004/04/09 4123

 "시란 시대의 물음에 답을 해야돼"- 고희 앞둔 신경림씨 전집 출간 [1]

전경원
2004/04/05 4217
5
 책소개:'퇴계와 고봉, 편지를 쓰다'

정미숙
2003/02/15 4785
4
 장쩌민, 『詩로 미국에 대항 암시』

전경원
2002/12/14 4166
3
 장쩌민의 능란한 외교술

전경원
2002/12/14 4060
2
 한시(漢詩)로 말하기

전경원
2002/12/14 4504
1
 장쩌민, 당시(唐詩)로 퇴진 심경 밝혀

전경원
2002/12/14 3836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