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File 1 >>  
 허균의_유재론.hwp (23.5 KB)   Download : 149
Subject >>  
 허균(許筠)의 「유재론(遺才論)」
국가를 다스리는 사람과 함께 천직을 다스릴 사람은 인재가 아니고서는 되지 않는다. 하늘이 인재를 태어나게 함은 본래 한 시대의 쓰임을 위해서인데, 인재를 태어나게 함에는 귀한 집안의 태생이라 하여 그 성품을 풍부하게 해주지 않고, 미천한 집안의 태생이라고 하여 그 품성을 인색하게 주지만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옛날의 선철(先哲)들은 명확히 그런 줄을 알아서, 더러는 초야(草野)에서도 인재를 구했으며, 더러는 병사(兵士)의 대열에서 뽑아냈고, 더러는 패전하여 항복한 적장을 발탁하기도 하였다. 더러는 도둑 무리에서 고르며, 더러는 창고지기를 등용했었다. 그렇게 하여 임용한 사람마다 모두 임무를 맡기기에 적당하였고, 임용당한 사람들도 각자가 지닌 재능을 펼쳤었다. 나라는 복(福)을 받았고, 다스림이 날로 융성하였음은 이러한 도(道)를 썼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천하를 다스리는 큰 나라로서도 혹시라도 그러한 인재를 놓칠세라 오히려 염려하여, 근심이 많은 듯 앉거나 누워서도 생각하고, 밥상 머리에 앉아서도 탄식했었다. 그런데, 어찌해서 산림(山林)과 초택(草澤)에서 보배스러운 포부를 가슴에 품고도 벼슬하지 못하는 사람이 그렇게 흔하며, 영특하고 준수한 인재들이 지위 낮은 벼슬에 침체하여, 끝내 그들의 포부를 시험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그렇게도 많이 있는가! 정말이로다, 인재를 모두 찾아내기도 어렵고, 쓰더라도 재능을 다하도록 하는 일은 또한 어렵다. 우리나라는 땅까지 좁아 인재가 드물게 나옴은 옛부터 걱정하던 일이었다. 조선(朝鮮)에 들어와서는 인재 등용하는 길이 더욱 좁아져, 대대로 벼슬하던 명망 높은 집안이 아니면 높은 벼슬에는 오를 수 없었고, 암혈(巖穴)이나 띠집에 사는 선비라면 비록 기재(奇才)가 있더라도, 억울하게 쓰이지 못했다. 과거 출신(科擧出身)이 아니면, 높은 지위에 오를 수 없어, 비록 덕업(德業)이 매우 훌륭한 사람도, 끝내 경상(卿相;판서나 정승)에 오르지 못한다. 하늘이 재능을 부여함은 균등한데, 대대로 벼슬하던 집안과 과거 출신으로만 한정하고 있으니, 당연하도다, 항상 인재가 모자람을 애태움이 예부터 지금까지 시대가 멀고 오래이며, 세상이 넓기는 하더라도 서얼(庶孼) 출신이어서 어진 인재를 버려두고, 어머니가 개가(改嫁)했으니 그의 재능을 쓰지 않는다는 것은 듣지 못했다. 우리나라는 그렇지 않으니, 어머니가 천하거나 개가했으면 그 자손은 모두 벼슬길의 차례에 끼지 못한다. 변변찮은 나라로서, 두 오랑캐 나라 사이에 끼어 있으니, 모든 인재들이 나의 쓰임으로 되지 못할까 오히려 염려하더라도 더러는 나라 일이 구제될지 예측하지 못한다. 그런데, 반대로 자신이 그러한 길을 막고는 자탄하기를, "인재가 없다. 인재가 없다." 하니, 월(越) 나라로 가면서 수레를 북쪽으로 돌리는 것과 무엇이 다르랴! 이웃 나라에 알리지 못할 일이다. 한 사내나 한 아낙네가 원한을 품어도 하늘은 그들을 위해 감응하여 아파하는데, 하물며 원망하는 남정네ㆍ홀어미들이 나라 안의 절반이나 되니, 화평한 기운을 이루는 것은 또한 어려우리라. 옛날의 어진 인재는 대부분 미천한 데서 나왔다. 그 시대에 우리나라의 법을 사용했다면, 범 문정은 정승의 공업(功業)이 없었을 것이고, 진관과 반양귀는 직신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사마양저와 위청과 같은 장수, 왕부의 문장 등은 끝내 세상에 쓰이질 못했으리라. 하늘이 낳아주셨는데 사람이 그것을 버리니, 이는 하늘을 거역하는 짓이다. 하늘을 거역하고 하늘에 빌어 목숨을 지속할 수 있던 사람은 아직 없었다. 나라를 다스리는 사람이 하늘을 받들어 하늘의 뜻대로 행한다면 복된 운명을 또한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 원문은 지원되지 않는 한자가 많아서 첨부파일로 업로드합니다. 필요하신 분들은 다운로드 하셔서 이용하십시오.

(爲國家者, 所與共理天職, 非才莫可也. 天之生才, 原爲一代之用, 而其生之也, 不以貴望而豊其賦, 不以側陋而嗇其稟. 故古先哲 知其然也, 或求之於草野之中, 或拔之於行伍, 或擢於降虜敗亡之將. 或擧賊或用莞庫士, 用之者咸適其宜, 而見用者亦各展其才. 國以蒙福, 而治之日隆, 用此道也. 以天下之大, 猶慮其才之或遺, 兢兢然側席而思, 據饋而歎. 奈何山林草澤, 懷寶不 者比比, 而英俊沈於下僚, 卒不得試其抱負者, 亦多有之. 信乎才之難悉得, 而用之亦難盡也. 我國地 , 人才罕出, 蓋自昔而患之矣. 入我朝, 用人之途尤狹, 非世胄華望, 不得通顯仕, 而巖穴草 之士, 則雖有奇才, 抑鬱而不之用. 非科目進身, 不得涉高位, 而雖德業茂著者, 終不 卿相. 天之賦才爾均也, 而以世胄科目限之, 宜乎常病其乏才, 古今之遠且久, 天下之廣, 未聞有孼出而棄其賢, 毋改適而不用其才者. 我國則不然, 母賤與改適者之子孫, 俱不齒仕路. 以區區之國, 介於兩虜之間, 猶恐才之不爲我用, 或不卜其濟事. 乃反自塞其路而自歎曰, 無才無才, 何異適越北轅, 而不可使聞於隣國矣. 匹夫匹婦含寃, 而天爲之感傷,  怨夫曠女半其國, 而欲致和氣者亦難矣. 古之賢才, 多出於側微. 使當世用我之法, 是范文正無相業, 而陳瓘潘良貴不得爲直臣. 司馬穰 , 衛靑之將, 王符之文, 卒不見用於世否. 天之生也而人棄之, 是逆天也. 天而能祈天永命者, 未之有也. 爲國者其奉天而行之, 則景命亦可以 續也.)




Category

고사(옛말)

 전통악기 - 소(簫)

전경원
2008/02/10 3691

고사(옛말)

 허균(許筠)의 「유재론(遺才論)」

전경원
2006/02/22 4303
54
고사(옛말)

 전통악기 - 축(柷)

전경원
2004/07/02 4534
53
고사(옛말)

 전통악기 - 노고(路鼓)

전경원
2004/07/02 3463
52
고사(옛말)

 전통악기 - 어(敔)

전경원
2004/07/02 4658
51
고사(옛말)

 전통악기 - 부(缶) [113]

전경원
2004/07/02 8999
50
고사(옛말)

 전통악기 - 절고(路鼓)

전경원
2004/07/02 4345
49
고사(옛말)

 전통악기 - 진고(晉鼓) [1]

전경원
2004/07/02 3695
48
고사(옛말)

 전통악기 - 편경(編磬) [1]

전경원
2004/07/02 4754
47
고사(옛말)

 전통악기 - 편종(編鐘) [1]

전경원
2004/07/02 4724
46
고사(옛말)

 전통악기 - 특경(特磬) [3]

전경원
2004/07/02 3779
45
고사(옛말)

 전통악기 - 특종(特鐘)

전경원
2004/07/02 3878
44
고사(옛말)

 전통악기 - 박(拍)

전경원
2004/07/02 4890
43
고사(옛말)

 전통악기 - 슬(瑟)

전경원
2004/07/02 4218
42
고사(옛말)

 예(禮)란 무엇인가?

전경원
2003/02/20 3600
41
고사(옛말)

 공부하는 이유가 뭘까?

전경원
2003/02/20 3194
40
고사(옛말)

 학문하는 진정한 자세

전경원
2003/02/20 3360
39
고사(옛말)

 시(詩)를 알아야 하는 이유 : 옛날 시 그리고 오늘날의 시

전경원
2003/02/20 4273
38
고사(옛말)

 봄날 밤에 낙양성에서 피리 소리를 들으며

전경원
2003/02/20 3378
37
고사(옛말)

 진정으로 아낀다는 것은? : 도약을 위한 지침과 구차한 말을 뛰어넘는 대화 [1]

전경원
2003/02/20 3423
1 [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