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황조가(黃鳥歌)-한 남자와 두 여자가 만나면...
『삼국사기』 고구려 본기 유리왕 3년(B.C 17)에는 이 노래의 유래와 노랫말이 기록되어 있다. 유리왕 3년 7월에 골천에 머무는 별궁을 지었다. 10월에는 왕비 송씨가 죽자 왕은 다시 두 여자를 후실로 얻었는데 한 사람은 화희로 골천 지방의 여인이고, 또 한 사람은 치희로 한족의 여인이었다. 두 여자가 총애를 다투어 서로 화목하지 못하였다. 왕은 양곡(凉谷)의 동서에 두 궁을 짓고 각기 살게 하였다.
왕이 기산(箕山)에 사냥을 가서 7일 동안 돌아오지 않았을 때 두 여자가 싸웠다. 화희(禾姬)가 치희(稚姬)에게, "너는 한족의 천한 계집으로 첩이 된 사람인데 왜 이리 무례한가?" 하면서 꾸짖어 말했다. 치희는 부끄럽고 분하여 집으로 돌아가 버렸다. 왕이 이 말을 듣고 말을 몰아 쫓아갔으나 치희는 이미 국경을 넘어섰지만 마음이 상한지라 돌아오지 않았다. 왕이 일찍이 나무 밑에서 쉬고 있었다. 그런데 그때 암수의 꾀꼬리 두 마리가 서로 정겹게 노는 모습을 보고는 감회가 일었다. 그 정경을 보고 <황조가>를 지었다고 한다.

翩翩黃鳥   펄펄 나는 저 꾀꼬리는
雌雄相依   암수 서로 정다운데
念我之獨   외로운 이 내 몸은
誰其與歸   뉘와 함께 돌아갈꼬

이 노래는 창작동기를 해석하는 태도에 따라 창작연대, 작자, 내용, 문학사적 위치 등에서 차이를 보인다. <삼국사기三國史記>의 기록을 그대로 믿고 한역가의 내용을 보면, 유리왕이 지은 우리나라 최초의 서정시가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또 다른 해석으로 유리왕 당시의 사회현실을 반영한 작품으로 보고, 화희(禾姬)와 치희(雉姬)의 싸움을 두 종족간의 대립으로 보면, 이 대립을 유리왕이 화해시키려다 실패하고 부른 것이니 서사시가로 취급하여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한편, 유리왕을 신화적 인물로 해석하고, 신화적 인물이 창작적인 시를 제작할 수 없으니 이 시가의 작자도 사실은 누구인지 알 수 업소, 제작연대도 확정할 수 없는 고대 서정적인 가요로 보면서 <삼국지>위지 동이전이 전하는 바 많은 제례의식 중에서 남녀가 배우자를 선정하는 기회에 불린 사랑의 노래라고 주장하는 견해도 있다.

또한, 유리왕 3년의 사적(史蹟) 기록에 왕비 송씨의 죽음이 없고 그 당시 왕 내지 지배층의 혼인도 권력구조의 편성과 결부되어 동시처제도(同時妻制度)가 없었다는 점에서 화희와 치희의 이름글자 '禾(벼)', '雉(꿩)'가 수렵경제생활 상태에서 농경경제생활 상태로 전이되어가던 과정임을 보인 설화라는 견해와, 한편의 순수한 고대의 서정가요로서 부족연맹국가시대에 영고와 같은 계절제의나 수신제와 같은 성적제의 때 한 부족장에 의하여 창작/가창된 노래가 영웅활동시대의 일반적인 특징에 따라 영웅적 인물인 유리왕이 지은 바로 오인(誤認)되어 <삼국사기三國史記>에 채록되었다고 주장하는 견해도 있다.

또한 창작연대에 관해서도 <삼국사기>의 기록대로 유리왕 3년(서기전 17)으로 보지 않고, <삼국사기>의 "왕은 일찍이 나무 밑에 쉬면서(王嘗息樹下)"에서 '일찍이'에 따라 유리왕 3년 이전일 것이므로 유리왕 3년 이전에 창작된 시가라고 주장하는 견해도 있다.



15
 이상곡(履霜曲)-아름다운 구속! 그녀가 선택한 수절(守節)

전경원
2003/10/21 5723
14
 만전춘(滿殿春)-얼음마저 녹여버린 뜨거운 사랑!

전경원
2003/10/21 6164
13
 쌍화점(雙花店)-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다! 만두가게, 절, 우물가, 술집 [1]

전경원
2003/10/01 6552
12
 고려 사회의 분위기, 계층이동, 민중들의 삶 [1]

전경원
2003/09/30 5459
11
 3. 사랑과 자유를 향한 몸부림 : 고려속요 [1]

전경원
2003/09/18 5589
10
 처용가(處容歌)-노래로 보듬은 세상, 아름다운 청년 '처용處容' [3]

전경원
2003/09/16 6393
9
 서동요(薯童謠)-노래 하나로 꿈을 이룬 남자, '서동薯童' [1]

전경원
2003/09/16 5875
8
 2. 천지와 귀신을 감동시킨 노래 : 향가 [1]

전경원
2003/09/16 7310

 황조가(黃鳥歌)-한 남자와 두 여자가 만나면...

전경원
2003/09/16 6279
6
 구지가(龜旨歌)-겸양의 미덕? 무욕(無慾)의 경지?

전경원
2003/09/16 5879
5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풀리지 않는 죽음, 그 의문의 수수께끼

전경원
2003/09/16 6456
4
 1.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 : 상고가요

전경원
2003/09/16 5631
3
 고전문학산책(운문부문) 집필항목

전경원
2003/03/10 6081
2
 시(詩)와 노래(歌)는 어떻게 해서 생겨나는 것일까?

전경원
2003/01/06 5255
1
 옛날 시인과 오늘날 자작곡을 부르는 가수들의 공통점

전경원
2003/01/06 4138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