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구두 한짝
윗층에 사는 사람이 언제나 늦게 귀가해서 구두를 집어 던지는 버릇 때문에 아랫층 사는 남자는 잠을 잘수가 없어 하루는 윗층에 올라가서 불평을 했다.

"당신이 구두를 벗어 바닥에 놓을 때 조용히 내려 놓으면 좋겠군요."

윗층의 남자는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다음부터는 조심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그러나 그날밤 윗층의 남자는 약속을 잊고 습관대로 구두를 벗어 바닥에 집어던졌다.

한짝을 던지고 나서야 아랫층 남자의 항의가 생각나서 나머지 한짝은 조심스럽게 벗었다.

다음날 새벽 아랫층 남자가 뛰어 올라왔다.

"아니, 구두 한 짝은 신은채 잤소?

한 짝을 언제 벗을지 몰라 밤새 잠을 못잤오!"




52
 방귀를 표현하는 말(10가지)

전경원
2010/04/07 1556
51
 정신병자

전경원
2010/04/05 1532
50
 옛 친구

전경원
2010/04/05 1563
49
 포크와 베이컨

전경원
2010/04/05 1445

 구두 한짝

전경원
2010/04/05 1377
47
 밑도 빠졌네!

전경원
2010/04/05 2422
46
 사는 재미

전경원
2010/04/05 1459
45
 단 두 글자로 정학 먹은 넘 -_-?

전경원
2004/08/04 3237
44
 개구리의 고민

전경원
2004/08/04 2891
43
 10만원의 가치

문지연
2003/09/17 2813
42
 가수 이상은이 부른 공무도하가

문지연
2003/08/02 4069
41
 사랑은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지켜주는 것입니다.

진지희
2003/05/20 2822
40
 폰가지고 혼자 놀기!^^

진지희
2003/05/09 3342
39
 바퀴벌레 반마리...

문지연
2003/05/03 5420
38
 행복 바이러스

정미숙
2003/04/29 3050
37
 신기하고 재밌는 이름,,이름!!^^

진지희
2003/04/28 4362
36
 400년 전의 편지

정미숙
2003/04/21 3240
35
 Family Love

정미숙
2003/04/02 3037
34
 Happiness

정미숙
2003/04/02 2966
33
 A Beautiful Story [2]

정미숙
2003/04/02 2973
1 [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