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전경원 
Subject >>  
 읽기자료 3. 남들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면?
1-1-3.人不知而不온 不亦君子乎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노여움을 품지 않으면 또한 군자답지 않은가!)

司馬光의 資治通鑑에는 士爲知己者死란 말이 있습니다. 선비는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죽는다는 뜻이죠. 또 列子에는 거문고의 명인이었던 伯牙가 거문고 줄을 끊어버린 이야기가 전해집니다.(伯牙絶絃) 내용은 이렇습니다. 거문고를 잘 연주하는 백아에게는 절친한 친구 종자기가 있었습니다. 그는 백아가 거문고를 연주하면 그 음악을 모두 알아듣고 악상을 이야기 하곤 했는데 모두 적중했다고 합니다. 이를테면 백아가 산을 묘사하는 음악을 연주하면 종자기가 높은 산이라고 감탄했고 물을 연주하면 깊은 물이라고 감탄했다고 합니다. 그런 종자기가 죽자 백아는 그 이후로 다시는 거문고를 연주하지 않았다는 이야기입니다. 거문고의 명인에게 거문고를 연주하는 일은 생명과도 같았을 터입니다. 그런데 자신의 생명과도 다름없는 연주도 막상 알아주는 이가 없으면 무의미하다는 것을 전해주는 고사입니다. 그래서 세상에서는 자신의 가치를 알아주는 절친한 친구를 知音之友라고 합니다. 그 만큼 누가 나를 알아주느냐 아니냐는 그 사람에게 중요한 일입니다.
흔히 제 잘난 맛에 산다는 말을 하죠. 이런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아마 내멋에 겨워사는데 남들이 알아주건 말건 그게 나에게 무슨 상관이냐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런 말을 하는 것 자체가 이미 남들 앞에서 잘난 체 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그런 사람들 모두 남이 자신의 가치를 알아주기를 바라는 사람들입니다. 잘난 체하는 행위 자체가 남이 나를 알아주기를 바라는 심리에서 나오는 것이니까요. 물론 그런 심리를 부정적으로 평가할 수는 없습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저도 그런 사람 중의 한 사람이니까요. 아마 남들이 이 글을 읽고 알아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없다면 이 글이 나오지 않았을 터입니다. 그런데 만약 아무도 알아주는 이가 없으면 어떻겠습니까? 화납니다:<
그렇다면 공자의 경우는 어땠을까요? 논어의 세 번째 구절은 남이 알아주지 않았을 때 어떻게 하는 것이 군자다운 태도인지를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이 구절을 간단히 번역하면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노여움을 품지 않으면 또한 군자답지 아니한가!" 정도가 되겠죠.
제가 궁지에 몰릴 때마다 거론하는 주희의 주석에도 이 부분에 대한 설명은 소략한 편입니다. 그저 배움은 나에게 달려 있고, 알아주고 알아주지는 않는 것은 남들에게 달려 있는 것이므로 성낼 이유가 없다고 점잖게 말하고 있는데 이것은 尹惇의 말을 인용한 것입니다. 역시 고수다운 풍모가 엿보이죠. 하지만 저는 이 정도만으로는 만족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여러 가지 경우를 가정해 보았습니다.
우선 이 구절을 쉽게 이해하면 화가 나는데도 화를 내지 않고 참는 것이 군자다운 태도라는 뜻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한문에서 '성낼 온'이라는 글자는 화를 밖으로 나타낸다는 뜻이 아니라 마음 속에 노여움을 품고 있는 모습을 뜻합니다. 따라서 불온은 화를 내지 않는다는 뜻이 아니라 화 자체가 마음 속에 형성되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이렇게 해석하는 것은 일단 틀린 것이죠.
그렇다면 공자는 어떤 생각을 가졌기에 화가 아예 일어나지 않았을까요. 그것은 아마 다음 두 가지 경우로 나눌 수 있을 것입니다. 우선 남들이 알아주지 않지만 스스로는 남들이 알아줄 것이라는 확신을 가진 경우입니다. 그 만큼 자신의 배움이 옳다는 자신을 가지고 있는 것이죠. 그렇다면 화가 나지 않을 것입니다. 또 두 번째 경우는 실제로 나를 알아주지 않는 사람들이 있지만 알아주지 않아도 상관없는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는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또한 화가 나지 않는 경우입니다. 알아주었으면 하는 사람은 따로 있다는 뜻이기도 하니까요. 그런데 제가 보기엔 공자는 이 두 가지 모두에 해당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실제로 공자가 남이 알아주지 않는 상황에 놓여 있었던 것이 분명하고 또 자신을 알아주는 제자들이 삼천여명에 이르렀기 때문입니다.

나를 알아줄 사람은 누구인가?

중국의 산동성 곡부에 있는 공자묘에 갔을 때의 일입니다. 진입로에 세워진 문의 현판에 '未有孔子'라는 네 글자가 쓰여져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未有孔子'라. 바로 맹자에 나오는 말이죠. '인류 역사상 공자보다 더 뛰어난 인물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는 뜻입니다. 그 다음의 현판에는 '金聲玉振'이라고 쓰여져 있더군요. 이 또한 맹자에 나오는 구절이죠. 공자는 앞선 시대의 세 성인(백이, 유하혜, 이윤)의 총화를 집대성했다는 뜻입니다. 공자 사후 백 년 뒤에 나타난 맹자는 공자를 두고 최고의 성인으로 평가하고 자신의 소원은 공자를 배우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물론 이와 같은 찬양은 그 뒤에도 계속 이어집니다. 사마천은 사기에서 공자를 열전에 배치하지 않고 세가에 분류했죠. 무관의 제왕을 뜻하는 素王이나 무력에 의지하지 않고 문으로 천하의 왕이 되었다는 뜻의 文宣王은 모두 공자 때문에 생긴 호칭입니다. 또 송나라 때의 조보는 '半部論語治天下' 곧 반쪼가리 논어로 천하를 다스린다는 말로 유명합니다.
후세의 이와 같은 찬양에도 불구하고 공자는 당시의 군주들에게는 인정받지 못했습니다. 왜냐구요? 군주들의 욕망에 따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아니 따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그렇게 하는 것을 치욕으로 여겼던 사람이 공자입니다. 그 때문에 공자는 자신의 가치를 알아 줄 만한 군주를 찾아 15년간 제후국을 전전하며 결국에는 喪家之狗(상갓집 개, 또는 집잃은 개)란 별명까지 얻게 됩니다. 당시의 지식인들에게서도 공자는 '안 되는 줄 알면서도 굳이 하는 철부지 지식인' 정도로 치부되었던 것이죠. 결국 당대에는 공자를 알아준 사람이 없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닙니다. 물론 노나라의 계환자는 공자의 가치를 알아보고 죽기전에 자신의 후계자인 계강자에게 공자를 불러 정치를 맡기라고 유언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계강자의 가신들이 공자를 기피인물로 지목했기 때문에 공자는 벼슬하지 못합니다.
반면에 당시의 군주들이 알아주었던 인물, 곧 선호했던 인물은 누가 있을까요. 수많은 사람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 당대의 군주들은 물론 시정잡배들까지 모두 알아 주었던 인물이 있습니다. 누구냐구요? 田文이 그 주인공입니다. 아하! 처음 듣는 사람인데 어떻게 그렇겠냐구요? 田文은 바로 孟嘗君의 이름입니다. 맹상군을 모르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입니다.
서한 제일의 문장가로 평가받는 賈誼의 過秦論에는 제나라에는 맹상군이 있었고 조나라에는 평원군이 있었고 초나라에는 춘신군이 있었고 위나라에는 신릉군이 있었다고 소개하고 이 네 사람들은 모두 어진 사람을 존중하고 선비들을 우대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은 말할 것도 없이 제나라의 맹상군입니다. 史記의 맹상군 열전과 戰國策의 齊策에는 문하에 식객 수천명을 거느리면서 제나라의 재상으로 온갖 영화를 누린 맹상군의 활약상이 자세히 소개되어 있습니다. 특히 그는  鳴(닭울음 소리를 잘 내는 사람을 지칭)이나 狗盜(개가죽을 뒤집어 쓰고 도둑질하는 재주를 가진 식객을 지칭) 같은 미천한 인물을 식객으로 우대함으로써 자신의 목숨을 부지하고 제나라를 보호할 수 있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 마디로 맹상군은 당시의 제후들은 물론 시정잡배에 이르기까지 모두 알아주는 유명한 인물이었습니다. 맹상군이 제나라에서 쫓겨나자 양나라 혜왕이 그를 얻기 위해 천금을 보낸 적도 있으니까요.
하지만 그로부터 천여년이 지난 송나라 때의 王安石은 맹상군을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세상사람들은 맹상군을 두고 인재를 얻었다고 하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는 도둑질하는 자들의 영웅이었을 뿐이다. 바로 이런 인물들이 그 문하에 있었기 때문에 어진 사람들이 그에게로 귀복하지 않았다."
한마디로 맹상군은 깡패 두목에 지나지 않았다는 것이죠. 왕안석처럼 천하를 경영하는 인물이 보기에 세상에서 알아주는 맹상군 정도는 하룻거리 정도에 지나지 않았던 것이죠. 이 글의 제목은 讀孟嘗君傳인데 겨우 90字에 지나지 않으니까요. 저는 왕안석의 말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맹상군은 당대에는 세력을 떨치고 제후들이 서로 모셔가려고 경쟁하기까지 했지만 결국 자기 개인의 안위만을 염두에 두었던 좀팽이에 지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백년 뒤, 아니 천년 뒤를 생각하는 인물들과 비교할 때 스케일면에서 차이가 엄청 나죠. 그에 비해 공자나 맹자 같은 인물들은 당대에는 환영받지 못했을지는 몰라도 백년 뒤, 천년 뒤에 평가받은 인물들입니다. 그들은 구체적인 현실 속에서는 패배했을지 몰라도 역사 속에서는 승리했던 인물입니다.
자 한 번 뒤집어 볼까요? 남이 알아주더라도 기뻐하지 않으면 또한 군자답지 아니한가. 물론 이 때의 남은 시정잡배들입니다.







26
 읽기자료 8. 네 마음대로 해! [1]

전경원
2003/09/23 10259
25
 읽기자료 7. 가장 어려운 상대 [1]

전경원
2003/09/23 7422
24
 읽기자료 6. 사이비들의 행진 [2]

전경원
2003/09/23 7274
23
 읽기자료 5. 한비자의 거짓 딜레마 [1]

전경원
2003/09/23 7932
22
 읽기자료 4. 세상이 망할 때까지 [1]

전경원
2003/09/23 7226

 읽기자료 3. 남들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면?

전경원
2003/09/23 4811
20
 읽기자료 2. 벗은 누구인가?

전경원
2003/09/23 5795
19
 읽기자료 1. 무엇을 배워야 할 것인가? [3]

전경원
2003/09/23 5119
18
 16주차 종강과 함께 방학

전경원
2003/02/06 4552
17
 15주차 한 학기를 정리하는 시간

전경원
2003/02/06 4852
16
 14주차 수업내용입니다. [55]

전경원
2003/02/06 4707
15
 13주차 수업내용입니다.

전경원
2003/02/06 4261
14
 12주차 수업내용입니다. [4]

전경원
2003/02/06 3909
13
 11주차 수업내용입니다. [38]

전경원
2003/02/06 4336
12
 10주차 수업내용입니다. [53]

전경원
2003/02/06 4243
11
 9주차 수업내용입니다. [15]

전경원
2003/02/06 4778
10
 8주차 - 그동안 학습한 내용을 정리하는 시간 [44]

전경원
2003/02/06 4556
9
 7주차 수업자료(=5주차 수업자료와 동일한 내용)입니다. [41]

전경원
2003/02/06 4516
8
 6주차 수업자료(=5주차 수업자료와 동일한 내용)입니다. [10]

전경원
2003/02/06 4676
7
 5주차 수업자료입니다. [11]

전경원
2003/01/30 5325
1 [2]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