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재 전경원과 함께 고전시가를 통해 여는 세상 :::::::
본 홈페이지는 문화관광부산하 한국문예진흥원으로부터 우수문학사이트로 선발되어 국고보조금을 지급받고 있습니다.
 








































   

 

 
 


Name >>  
  정미숙 
Subject >>  
 조선판 사랑과 영혼 - 400년 전의 편지
당신 언제나 나에게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가 함께 죽자'하셨지요. 그런데 어찌 나를 두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나와 어린아이는 누구의 말을 듣고 어떻게 살라고 다 버리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당신 나에게 마음을 어떻게 가져왔고 또 나는 당신에게 어떻게 마음을 가져 왔었나요? 함께 누우면 언제나 나는 당신에게 말하곤 했지요. "여보, 다른 사람들도 우리처럼 서로 어여삐 여기고 사랑할까요? 남들도 정말 우리 같을까요?" 어찌 그런 일들 생각하지도 않고 나를 버리고 먼저 가시는가요?

당신을 여의고는 아무리해도 나는 살 수가 없어요. 빨리 당신께 가고 싶어요. 나를 데려가주세요. 당신을 향한 마음을 이승에서 잊을 수가 없고, 서러운 뜻 한이 없습니다. 내 마음 어디에 두고 자식 데리고 당신을 그리워하며 살수 있을까 생각합니다.

이내 편지 보시고 내 꿈에 와서 자세히 말해주세요. 꿈속에서 당신 말을 자세히 듣고 싶어서 이렇게 써서 넣어 드립니다. 자세히 보시고 나에게 말해 주세요.

당신 내 뱃속의 자식 낳으면 보고 말할 것 있다하고 그렇게 가시니 뱃속의 자식 낳으면 누구를 아버지라 하라시는 거지요? 아무리 한들 내 마음 같겠습니까? 이런 슬픈 일이 하늘 아래 또 있겠습니까?

당신은 한갓 그곳에 가 계실 뿐이지만 아무리 한들 내 마음같이 서럽겠습니까? 한도 없고 끝도 없어 다 못쓰고 대강만 적습니다. 이 편지 자세히 보시고 내 꿈에 와서 당신 모습 자세히 보여주시고 또 말해 주세요. 나는 꿈에는 당신을 볼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몰래와서 보여주세요. 하고 싶은 말 끝이 없어 이만 적습니다.

---------------------------------------------------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픔이 고스란히 전해져오는 이 편지. 지금으로부터 412년전에 씌여진 것입니다.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이한 남편을 보내며, 그의 아내가 썼던 이 마지막 편지는 400년의 세월동안 어두운 무덤속에서 망자와 함께 잠들어 있었습니다.

그러던 1998년 4월, 무덤을 이장하는 과정에서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입니다. 편지외에 이들 부부의 애틋한 사랑을 짐작케 하는 물건이 있었습니다. 바로 자신의 머리카락으로 만든 미투리였습니다. 아내는 병석에 누운 남편이 이 신을 신을 만큼 건강해지길 바라며 이 신을 만들었던 것입니다.

400년 전, 진실로 서로를 사랑하며 백발이 될 때까지 함께 해로하고자 소망했던 이응태 부부. 비록 육신은 떨어져 있을 지언정, 그들의 영혼만은 지난 세월동안에도 줄곧 함께였을 것입니다.

죽음도 갈라 놓을 수 없었던 이응태 부부의 사랑. 긴 어둠의 세월속에서 이 사랑을 지켜온 것은, 아내가 써서 가슴에 고이 품어 주었던 마지막 편지였습니다.




Category
64
소설

 안견 作, 몽유도원도비기(夢遊桃源圖秘記)-4

전경원
2007/11/19 2999
63
소설

 안견 作, 몽유도원도비기(夢遊桃源圖秘記)-3

전경원
2007/11/19 2943
62
소설

 안견 作, 몽유도원도비기(夢遊桃源圖秘記)-2

전경원
2007/09/16 2911
61
소설

 안견 作, 몽유도원도비기(夢遊桃源圖秘記)-1

전경원
2007/09/16 3229
60
희곡

 연암 박지원이 큰 누나가 세상을 떠났을 때 추모하며 쓴 글

전경원
2006/12/13 3476
59
설화

 돈 대신에 소상강(瀟湘江)구경 [1]

전경원
2006/02/08 3435
58
소설

 열녀춘향수절가

전경원
2006/02/03 5851
57
희곡

 정약용 프로젝트 토리극을 보고서 [2]

전경원
2004/01/02 3835

설화

 조선판 사랑과 영혼 - 400년 전의 편지 [21]

정미숙
2003/04/23 4556
55
설화

 평양기생의 두 남자

전경원
2002/12/16 3925
54
설화

 시 한 수로 얻은 명기(名妓)

전경원
2002/12/14 4034
53
설화

 옛사랑을 찾은 기생

전경원
2002/12/14 3914
52
설화

 경주 궤 제독

전경원
2002/12/14 3502
51
설화

 장농에 갇힌 강원감사

전경원
2002/12/14 3582
50
설화

 미인계에 넘어간 암행어사

전경원
2002/12/14 3753
49
설화

 기생 팔뚝에 새긴 이름

전경원
2002/12/14 4075
48
설화

 임금께 바친 기생의 사적삼

전경원
2002/12/14 3626
47
설화

 기생에게 희롱당한 어사

전경원
2002/12/14 3791
46
설화

 정승부인과 꽃다운 기생

전경원
2002/12/14 3710
45
설화

 돌고 도는 기구한 인연

전경원
2002/12/14 3726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zong-a::
Copyrightⓒ2002-2009 gosiga.co.k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